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당 상임위 싹쓸이 속···김종인의 큰 그림? "큰 약이 될 것"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회 18개 상임위원장을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가져가게 된 상황에 대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리가 지금은 상당히 괴로움을 느끼는 순간이 될지 모르지만, 장차 우리가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를 위해서 오히려 하나의 큰 약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통합당 의원총회에서 “의회는 다수당과 소수당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화합을 도모해서 의회 기능을 최대 한도로 발휘하는 것이 취지”라며 “(민주당이) 다수라고 해서 마음대로 자기들 뜻대로 해야 되겠다고 하는 이런 억지를 쓰는 이상 소수가 어떻게 대항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수고를 치하하며 “아무쪼록 여러분께서 주호영 원내대표를 전폭 지지하면서 앞으로 의정생활에서 오로지 국민만을 쳐다보고 야당으로서의 직무를 다한다는데 최선을 다하시면, 우리가 앞으로 남은 1년여의 기간 이후 정권을 스스로 창출할 수 있다는 신념에 불탄다면 오히려 이것이 좋은 계기로 작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의원총회를 마친 뒤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원구성에 대한 비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의원총회를 마친 뒤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원구성에 대한 비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 위원장은 7개의 상임위원장을 통합당이 가져와서 이익은 많지 않지만 상임위원장 18개 모두를 민주당에 넘김으로써 ‘일방 독재’ 구도를 만들면 향후 대선에 더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중재역을 자임했지만, 끊임없이 의장의 권한 행사를 강조하면서 오늘 오후 2시 본 회의 일정을 잡고 상임위를 강제 배정한 다음 상임위원장 뽑겠다고 반협박하고 있다”며 “오늘로서 대한민국 국회는 사실상 없어졌고 일당 독재, 의회 독재가 시작된 참으로 참담하고 무거운 그런 날”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