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마라더니 태풍 수준? 밤사이 전국 폭우, 중부엔 돌풍·번개

폭우가 쏟아진 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우산을 쓰고 지나가는 시민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9일 밤부터 30일까지 서울과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100㎜ 이상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뉴스1

폭우가 쏟아진 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우산을 쓰고 지나가는 시민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9일 밤부터 30일까지 서울과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100㎜ 이상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밤사이 전국에 태풍 수준의 비바람이 쏟아진다.
 
기상청에 따르면 29일 남부지방부터 시작된 장맛비가 전국으로 확대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30일 새벽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예상된다. 동풍의 영향으로 동해안에도 시간당 80㎜가 넘는 폭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30일 자정을 기점으로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 전 해안가 지역과 서울수도권에 강풍주의보, 내륙 산지를 제외한 전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진다. 강풍과 폭우로 인한 시설물 피해에 유의해야한다.
 
0629 오후 6시 30분 기준 전국 특보 현황. 전 해상에 풍랑특보, 전국에 호우주의보, 제주 산지에는 호우경보가 발령됐다. 자료 기상청

0629 오후 6시 30분 기준 전국 특보 현황. 전 해상에 풍랑특보, 전국에 호우주의보, 제주 산지에는 호우경보가 발령됐다. 자료 기상청

 

장마전선이 태풍같은 비바람을 몰고왔다

 
장마전선을 동반한 저기압 중심이 서해상에서 강한 바람을 만들고 있다. 자료 기상청

장마전선을 동반한 저기압 중심이 서해상에서 강한 바람을 만들고 있다. 자료 기상청

 
이번 폭우를 만든 건 제주도 남쪽해상에서 장마전선을 끌고 올라오던 저기압이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서쪽의 저기압이 서해상에서 북서풍을 타고 내려온 차고 건조한 공기와 만나 더 강해지고 비구름을 넓혔다”며 “전국 대부분 지역에 많은 비와 함께 태풍 수준의 강풍이 불 것”이라고 말했다. 
 
장마전선이 표시된 일기도. 자료 기상청

장마전선이 표시된 일기도. 자료 기상청

 
전국 해안과 도서지역에는 시속 35~60㎞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일부 지역에서는 최대순간풍속이 70㎞/h에 달해, 태풍(초속 17m 이상) 수준의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는 물결이 2~5m로 높게 일고, 동해상에는 시속 45~90㎞의 바람이 불면서 물결이 7m까지도 높게 일 것으로 보여 선박 운항에 유의해야 한다.
 

중부 150㎜, 동해안 300㎜ 비

29일 오후 7시 예측 강수 현황. 자료 기상청

29일 오후 7시 예측 강수 현황. 자료 기상청

 
비는 남서쪽부터 시작했지만 30일까지 예상되는 비는 중부지방이 더 많다. 29일 오전부터 비가 내린 남부지방의 예상 강수량(30일까지)은 20~80㎜, 서울‧경기를 비롯한 중부지방의 예상 강수량은 50~100㎜다. 시간당 30㎜의 강한 비, 150㎜이상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 
 
윤 사무관은 "원래 저기압의 북쪽에 비가 더 많이 오기도 하고, 바람이 충청도 등 중부지방에 모이면서 비구름도 모여들기 때문"이라며 "동쪽에서 불어들어오는 비구름과 서쪽 비구름이 만나는 지점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장마전선을 낀 비구름은 서해안에 위치해있지만, 동해안에도 비가 많이 내린다. 저기압을 향해 불어들어가는 동풍이 동해상의 습기를 끌고 육지로 들어오면서 동해안과 강원영동지방은 30일까지 100~200㎜, 많은 곳은 300㎜의 폭우가 예상된다. 시간당 80㎜ 이상 강하게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30일 선선, 오후 비 그쳐 

비가 내리면서 온도가 내려가고, 구름이 햇빛을 가리면서 30일 낮 최고기온은 21~28도로 29일과 비슷하게 선선한 날씨가 예상된다.  
 
비는 30일 오후 3시 이후 대부분 그친다. 다만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이 남아있어 7월 1일 오전까지도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