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달 도시가스 요금 13% 내린다···소상공인 월 3만원 절약

다음달 1일부터 도시가스 요금이 내린다. 최근 유가 하락에 따라 연료비가 인하됐기 때문이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월 평균 3만원의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도시가스 요금이 조정되는 건 지난해 7월 이후 1년 만이다.
 

주택용은 11.2% 인하…겨울엔 月 8000원 아낀다

용도별 도시가스 요금 조정.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용도별 도시가스 요금 조정.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1일부터 도시가스 요금(서울시 소매요금 기준)을 평균 13.1% 내린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모든 용도의 도시가스 평균 요금이 현행 메가줄(MJ)당 15.24원에서 13.25원으로 약 2원 내린다.

 
용도별로 보면 주택용은 11.2% 인하된다. 산업부는 하절기에는 가구당 월평균 2000원, 동절기에는 월평균 8000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이 사용하는 일반용 도시가스 요금은 12.7% 인하한다. 월평균 부담액 기준으로는 23만원에서 20만원으로 약 3만원의 혜택을 볼 수 있는 수준이다. 
 
산업용은 14.2원에서 12원으로 15.3% 가격이 내린다. 이번 요금 조정은 지난해 7월 4.5% 인상 이후 1년 만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유가 하락으로 원료비가 많이 감소(17.1%포인트)한 게 영향을 미쳤다. 
 

연료비 연동제 개편…격월→매월 자동조정

서울 종로구의 한 주택가에 설치된 도시가스 계량기. 뉴스1.

서울 종로구의 한 주택가에 설치된 도시가스 계량기. 뉴스1.

한편 정부는 내달부터 '수송용 전용요금'도 신설한다. 이에 따라 요금 적용 대상이 압축천연가스(CNG) 버스 등 차량 충전용 가스에서 자동차 충전용 수소 제조에 사용하는 가스로 확대한다. 다만 수송용 가스요금은 현행 메가 줄(MJ) 당 14.08원에서 11.62원으로 17.4% 인하된다.

 
그간 정부는 천연가스 버스 보급 확대를 위해 2000년 5월부터 산업용 요금에서 가스 ㎥당 3원을 차감한 금액을 적용해왔다. 그러나 연간 수송용 가스 사용량이 90만t을 넘어서고 요금 인하가 수소차 보급에 기여하는 바를 고려해 인하된 전용 요금을 신설했다.
 
8월부터는 '도시가스 연료비 연동제(국제유가 변동에 따라 도시가스 요금을 차등 적용하는 제도)'도 개편한다. 기존에는 매 홀수 달에 연료비가 조정, 반영됐지만 이를 매월 자동조정되는 방식으로 바꾸는 게 핵심이다. 대상은 주택용·일반용을 제외한 나머지 용도(산업용·열병합용 등) 가스요금에 대해서다. 산업부는 “가격 예측성을 높이고 에너지 가격 왜곡 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종=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