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남부발전, 에너지도슨트 확대로 지역일자리 창출 기여

 
지난해 부산발전본부에서 활동한 에너지도슨트가 발전소를 방문한 대학생에게 발전설비에 대한 안내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해 부산발전본부에서 활동한 에너지도슨트가 발전소를 방문한 대학생에게 발전설비에 대한 안내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 이하 ‘남부발전’)이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도슨트(Energy Docent)’ 사업이 경남 하동지역까지 확대된다. 발전산업에 대한 지역주민의 이해 향상은 물론, 지역일자리 창출에 기여가 전망된다.
 
남부발전은 최근 하동발전본부(경상남도 하동 소재)에서 경상남도다문화가족지원센터,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에너지도슨트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물관이나 미술관에서 작품설명 및 안내를 담당하는 도슨트(Docent)를 발전소 견학프로그램에 접목한 에너지도슨트는 발전소를 방문하는 학생·국민을 대상으로 안내와 홍보를 담당하는 요원을 말한다.
 
앞서 남부발전은 부산과 제주에서 에너지도슨트 제도를 도입, 경력단절여성과 시니어인력에 일자리를 제공한 바 있다.
 
이날 협약 체결로 남부발전은 경남 하동까지 사업을 확대 운영하게 됐다. 경상남도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에너지도슨트 선발을 주관하고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가 선발 행정의 업무지원을 맡게 된다.
 
남부발전은 내달 에너지도슨트 공개모집을 통해 5명을 선발할 예정으로, 선발인원은 8월부터 하동발전본부에서 발전소 방문객의 견학 안내 등을 돕는다.
 
신정식 사장은 “남부발전은 지역주민의 에너지산업 이해도 제고와 함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에너지도슨트 제도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적극 협력해 지역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