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T 중소기업 ㈜포유디지탈, 환경부장관 녹색기술인증 획득

 
 
국내 IT중소기업 ㈜포유디지탈(대표자 최우식)이 3년간의 노력 끝에 지난 4월 16일 녹색기술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포유디지탈은 고양시 우수중소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는 16년 업력의 국내제조사로, 고양시에 소재하고 있다. 주력 제조, 판매 제품은 노트북, 태블릿으로 최근 공기청정기, 가습기, 로봇청소기, 마사지기 등 생활가전 전반으로 진출하고 있으며, 올해 데스크톱 시장까지 진출할 예정임을 밝히고 있다.
 
녹색기술인증은 온실가스와 환경오염을 줄이는 지속 가능한 성장 및 녹색기술과 청정에너지로 신성장동력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저탄소 녹색성장을 비전으로 해 미래세대를 위한 자원 및 환경위기극복이 필요한 이 시대에 녹색성장에 투자, 집중하는 기술 및 기업에게 주어지는 인증제도이다.
 
㈜포유디지탈 관계자는 “‘비디오 스케일링 기반의 화소분석을 통한 노트북과 모니터의 전력 절감 기술’이라는 독점 기술을 통해 해당 인증을 받았다”며 “해당 기술이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해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임을 환경부장관의 실효적이고 의미있는 기술인증을 받았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해당 기술은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 기술이기 때문에, 현존하는 모든 데스크톱, 모니터, 노트북 등에 적용이 가능한 기술이며, 하반기 데스크톱 조달시장에 진출을 결정한 만큼 해당 기술력을 다양한 소비자에게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앞으로 다가올 미래세대를 위해서라도 저탄소 녹색성장은 매우 중요한 당면과제이며, 이를 위해서라도 녹색기술인증은 받아야할 인증이었다. 3년간의 노력의 성과가 나와 매우 기쁘다”고 인증 획득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