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한국 G7 참여 반대' 日에 "몰염치 수준이 전세계 최상위권"

청와대. 연합뉴스

청와대. 연합뉴스

청와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확대해 한국을 참여시키는 미국의 구상에 반대한 일본을 비판했다. “일본의 몰염치 수준이 전 세계 최상위권”이라면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9일 “이웃 나라에 해를 끼치는 데 익숙한 일본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는 일관된 태도에 더 놀랄 것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어 “국제사회, 특히 선진국들은 일본의 이런 수준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G7 확대 및 한국 참여 구상에) 별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전날 일본 교도통신은 미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지난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7에 한국·러시아·호주 등을 포함하자고 밝힌 직후 미국 정부에 한국의 참가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튿날 공식 입장을 통해 한국의 G7 참여에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G7 틀 자체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올해 G7 정상회의 개최 형식에 대해서는 의장국인 미국과 G7 각국이 논의해왔다”고 말했다.
 
다만 스가 장관은 미국에 반대 입장을 전했다는 전날 보도의 사실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그는 “최종적으로 어떤 개최 형식이 될지는 (G7 의장국인) 미국이 조율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외교상의 의견교환이기 때문에 논평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