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남동구, 부모가 안심하는 투명한 어린이집 공개체계 만든다

인천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가 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어린이집을 만들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남동구는 전국 최초로 매월 첫째 주 수요일을 ‘정보공시의 날’로 정해 어린이집에서 제출한 자체점검표를 바탕으로 월별 필수 공시정보를 사전 점검한다고 29일 밝혔다.
 
어린이집 정보공시는 정보공개포털에 각 어린이집 운영 전반의 주요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부모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어린이집의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제도이다.
 
하지만 그동안 어린이집에서 연간계획안, 식단표, 예산정보 등 공개시기가 각기 다른 정보를 적시에 공개하지 않아 꼭 알아야할 정보가 부모들에게 제공되지 못하는 일이 자주 발생해 왔다.
 
매년 지도점검 시 정보공시 누락으로 인한 행정처분 건도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이다.
 
구는 사전점검 제도 운영을 통해 부모들에게 빠르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어린이집과의 불필요한 분쟁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정보공시의 날 운영은 적극행정의 모범사례"라며 "앞으로도 어린이집, 부모들과 소통하며 안심할 수 있는 보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