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대종 세종대 교수 “온라인쇼핑, 언택트 산업, AI 4차 산업혁명 한국 주도하자”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가 2020년 6월 26일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 e-비즈니스학회에서 ’온라인쇼핑과 언택트산업이 고용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논문을 발표했다.]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가 2020년 6월 26일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 e-비즈니스학회에서 ’온라인쇼핑과 언택트산업이 고용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논문을 발표했다.]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김대종 경영학부 교수가 “온라인쇼핑산업이 코로나19로 인하여 매년 20% 이상 높은 성장을 하고 있다. 한국은 K-방역과 바이오산업, 언택트산업, 그리고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세상의 변화 물결을 주도해야 한다”는 주제로 논문을 발표했다.
 
온라인쇼핑산업은 1991년 이후 매년 평균 20% 이상을 성장을 했다. 특히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하여 25% 이상 증가하여 162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온라인거래액이 금년 4월에는 전년 동월 대비 음식서비스(83%), 농축산물(69%), 음식료품(43%)가 크게 증가했다. 문화 및 레저(-85%), 여행 및 교통서비스(-69%)는 큰 폭으로 감소했다.  
 
특히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66%가 모바일로 거래되었다.  
김 교수는 “앞으로 모든 기업은 핸드폰과 연계된 모바일을 중심으로 기업전략을 혁신해야 한다. 온라인과 모바일이 생산과 판매 등 모든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고 말했다.
 
2019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소매 판매액은 473조 원이며, 이중 21%가 온라인으로 차지했다. 그러나 2020년 3월에는 사람들의 외출자제로 전체 거래액의 28%를 온라인쇼핑이 차지했다.
 
온라인쇼핑산업은 임대료, 인건비, 그리고 거래비용 등을 절감하기에 생산유발효과와 고용유발효과가 매우 높다.
 
취업유발효과를 보면 우리나라 산업평균이 10억 원 매출마다 5.8명을 고용한다. 그러나 온라인쇼핑산업은 SW개발자, 배달서비스 등 종사자가 늘어나면서 10억 원 매출시 16명을 고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소매업 취업자 12명 보다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낸다.
 
코로나19로 인하여 대표적인 언택트 기업인 네이버, 카카오 등과 엔씨소프트, 넷마블 등 게임산업이 크게 발전하고 있다.  
 
미국의 대표적인 언택트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는 시가총액이 1800조 원, 아마존은 1600조 원으로 코로나19 이전보다 더 증가했다.
 
김 교수는 “미국과 한국의 언택트산업과 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하여 더 성장할 것이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높지만, 시중에 현금이 풍부하여 큰 폭으로 하락하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김 교수는 “국내의 BBIG(바이오, 밧데리, 인터넷, 게임) 업종은 계속 성장할 것이다. 미국의 애플, MS, 아마존 등 우량기업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더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우량기업은 절대 손절매를 해서는 안 된다. 60세 전후 은퇴까지 장기적인 투자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국 정부는 언택트산업과 4차산업 육성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2019년 기준 한국 기업의 해외직접투자 유출액은 618억 달러로, 유입액 125억 달러보다 5배나 많다. 법인세율을 보면 독일 15%, 미국 21%, 일본23%, 한국 27%이다.  
 
김 교수는 “정부는 언택트산업을 육성하고, 기업하기 좋은 국가를 만들어 한다. 법인세율을 OECD 평균 22% 이하로 낮추고, 한국 기업의 해외유출을 막아 국내에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한국은 언택트산업, 바이오산업, 인공지능 그리고 모바일산업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야 한다. 온라인쇼핑은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므로 정부의 적극적인 육성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