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숙제 못한다고…11살 딸 입에 노트 욱여넣은 30대 엄마

아동학대 그래픽. 중앙포토

아동학대 그래픽. 중앙포토

최근 아동학대로 인한 피해 사례가 연이어 나오는 가운데 숙제를 잘 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공책을 찢어 11살 딸의 입에 욱여넣는 등 학대를 가한 30대 여성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法, 피해자가 처벌 원치 않은 점 고려

29일 제주지법 형사3단독 박준석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9·여)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 제주시 소재 한 주택에서 공책을 찢어 자신의 딸 B(11)양의 입 속에 욱여넣고 신체 일부를 폭행했다.
 
A씨는 지난 2018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5차례에 걸쳐 B양을 학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결과 A씨는 B양이 숙제를 잘 하지 못하고 집에 늦게 들어온다는 이유로 화가 나 학대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사가 자택을 방문해 B양과 대화를 시도하자 이를 방해하기 위해 주먹을 휘두르기도 했다. 
 
법원에서 B양에 대한 접근금지 임시조치명령을 받은 A씨는 지난 4월 딸에게 전화를 수차례 시도하는 등 명령을 어긴 혐의도 받았다.
 
한편 B양은 A씨의 지속적인 학대에도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재판부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혼자 아동을 양육하던 중 우울감과 지나친 교육열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죄질이 무겁지만,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고 있지 않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