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시 서울로 몰리는 사람들…올해 수도권 인구, 비수도권 추월

사람들이 다시 서울 부근으로 모여들고 있다. 수도권 순 유입 인구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옮긴 인구가 수도권에서 빠져나간 인구보다 많다는 의미다. 올해 수도권 인구는 비수도권 인구를 처음으로 추월할 전망이다. 지방에 양질의 일자리와 함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문화 여건이 갖춰지지 않으면 수도권 쏠림 현상은 심화할 거라는 진단이 나온다. 
2014년 폐교한 경북 의성군 단북면의 단북초등학교 전경과 교적비. 의성에선 1983년 이래 어린이 감소로 초등학교 17곳, 중학교 5곳, 초중 분교 37곳이 문을 닫았다. 프리랜서 김성태.

2014년 폐교한 경북 의성군 단북면의 단북초등학교 전경과 교적비. 의성에선 1983년 이래 어린이 감소로 초등학교 17곳, 중학교 5곳, 초중 분교 37곳이 문을 닫았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해 수도권 순 유입 8만3000명 

통계청이 29일 내놓은 ‘최근 20년간 수도권 인구 이동과 향후 인구전망’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 순 유입 인구는 8만3000명이다. 수도권 전입 인구수 (47만6000명)가 전출(39만3000명)보다 이만큼 많다는 뜻이다. 
 
수도권에선 지난 2011년(-8000명) 처음으로 전출 인구가 전입 인구를 넘어섰다. 이후 등락을 반복하다가 2017년 이후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수도권 인구가 늘었다. 수도권 안에선 서울의 순 유입 인구가 가장 많았다. 지난해 4만6000명을 기록했다. 경기는 3만5000명, 인천은 2000명이다. 수도권 내에선 서울에서 경기도로 나가는 인구가 많았다. 지난해 9만6000명이 서울에서 경기도로 옮겼다.
 
최근 20년간 10대와 20대는 지속해서 수도권으로 들어왔다. 지난해의 경우 10대는 9000명, 20대는 7만6000명 순 유입을 기록했다. 반면 40대 이상은 2008년 이후 계속해서 수도권을 빠져나갔다. 지난해 40대 이상은 수도권 전출 인구가 전입 인구보다 1만2000명 많았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수도권으로 다시 인구가 몰리는 건 일자리 때문이다. 지난해 수도권 순 유입 인구 중 6만4000명은 직업 때문이다. 교육(2만1000명), 주택(1만2000명)이 뒤를 이었다. 수도권 순 유출 이유는 자연환경(-1만1000명), 가족(-8000명) 때문이었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정부 청사 및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이 2017년까지 거의 마무리되면서 서울에서 지방으로 거주지를 옮긴 공공기관 및 연관 직종 종사자 수가 줄어든 게 수도권 순 유입을 다시 증가시키는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부산‧경남‧대구‧경북‧광주 5개 시도 인구는 최근 20년간 계속해서 수도권으로 순 유입 했다. 그 규모는 2015년까지 지속해서 감소하다 최근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수도권으로 순 유입한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은 부산(1만4000명)이다. 경남(1만3000명), 대구(1만2000명)가 뒤를 이었다. 반면 세종은 2012년 집계 이후 줄곧 수도권에서 옮겨오는 인구가 많았다. 다만 정부청사 이동이 마무리되면서 그 규모는 줄고 있다. 2015년 세종의 수도권 순 전출 규모는 1만5000명이었는데, 지난해는 4000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수도권 인구 2596만명…지방 인구는 2018년부터 감소 

통계청은 지난해 발표한 2017년 기준 장래인구특별추계 기준으로 올해 수도권 인구가 2596만명을 기록해 비수도권 인구(2582만명)를 처음으로 추월하겠다고 전망했다. 전체적으로 인구는 감소 추세지만 정점을 찍는 시기가 수도권이 지방에 비해 늦어서다. 수도권 인구는 2032년(2650만명) 이후 줄어드는 반면, 비수도권인구는 이미 2018년(2만593만명) 이후 감소하고 있다는 게 통계청의 분석이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전문가들은 젊은 층이 지방에서 살 이유가 마땅치 않은 상황이라 수도권 집중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제2의 도시인 부산마저도 수도권 순 유출 인구가 많은 정도로 지방이 젊은 층 인구를 내몰고 있는 상황”이라며 “수도권으로 인구가 집중될수록 청년층의 주거 비용 증가, 취업 경쟁 심화 등으로 출산율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삼식 한양대 정책학부 교수는 “지방이 질 좋은 일자리와 함께 문화‧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인프라를 만들지 못한다면 인구 빈익빈 부익부 현상은 점점 심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