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상기도 윤석열 때렸다 "장관 지시 어기는데 보고만 있나"

여권은 29일에도 윤석열 검찰총장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 첫 법무부 장관을 지낸 박상기 전 장관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법무부 장관의 정당한 지시에 검찰총장은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장이 그럼에도 자신의 방식을 고집하고 장관의 지시를 따르지 않을 때 그럼 장관은 바라만 보고 있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추 장관은 지난 25일 민주연구원 주최 초선의원 혁신포럼 강연에서 ‘한명숙 사건’ 위증 교사 진정 감찰사건을 윤 총장이 대검 인권부장이 총괄하라고 지시한 것을 두고 장관의 지시를 사실상 묵살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추 장관은 그 자리에서 “윤 총장이 내 지시 절반을 잘라 먹었다”, “윤 총장이 지휘랍시고 일을 꼬이게 만들었다”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박 전 장관은 이에 대해 “검찰총장은 검찰개혁의 선두 주자가 되어야 하며 막강한 검찰권 행사가 남용되지 않도록 제어하고 조절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그런데 윤 총장은 오히려 그와 다른 길을 가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현 정부에서 임명했다”는 사회자 질문에 박 전 장관은 “현 정부에서 중앙지검장에도 임명하고 결국 총장까지 됐다”며 “중앙지검장에 임명할 때는 적폐수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었다. 그것에 대한 마무리 역할이 필요하다고 봤다”고 답했다. 이어 “이후 검찰총장에 임명한 것은 검찰개혁에 대한 앞장서 줄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었는데 충족하지 못했다”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5일 ‘민주당 초선 의원 혁신포럼’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말 대검 국정감사장에서 개회를 기다리는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5일 ‘민주당 초선 의원 혁신포럼’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말 대검 국정감사장에서 개회를 기다리는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연합뉴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도 윤 총장 거취를 재차 거론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장관과 총장 사이에 갈등이 있으면 해소를 해야 할 거 아니냐”며 “장관이 물러나겠나. 상위자가 물러나겠나. 하위자가 물러나는 게 상식”이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그런 입장에서 ‘내가 그러면 사표 던지고 나는 나가겠다’고 한 것”이라며 “이게 국민이 바라보는 시각이 아닐까”라고 했다. 앞서 설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윤 총장과 관련 기자들에게 “임기 보장과 상관없이 갈등이 이렇게 일어나면 물러나는 게 상책이다, 나라면 물러나겠다”라고 했다.   
 
추 장관이 거친 표현으로 윤 총장을 비판한 것에 대해선 “그게 무슨 추 장관이 크게 비난받아야 할 일인가”라고 방어했다. 또 검찰총장의 임기가 2년이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윤 총장 본인이 버티겠다면 할 수 없다. 그러나 법 이전에 갈등이 이렇게까지 일어나면 수습을 해야 한다. 누가 수습을 하겠냐”고 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