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고로 8일 만에 만든 삼성 반도체 공장...바이러스까지 걸러내는 클린룸 원리 설명

레고로 만들어진 삼성전자 평택1라인. 사진 삼성전자 뉴스룸

레고로 만들어진 삼성전자 평택1라인. 사진 삼성전자 뉴스룸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공장인 삼성전자 평택 1라인이 ‘레고’ 블록으로 재현됐다. 
 
삼성전자는 29일 평택 1라인을 520대1 크기로 축소한 모형의 제작 영상(FAB on the Block : 클린룸의 비밀)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반도체 라인의 공조시스템부터 설비, 웨이퍼, 자동화 시스템 등 클린룸 내부 모습이 실제와 흡사하게 구현됐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 모형 제작은 레고 본사가 인정한 공인 작가(LEGO Certified Professional) 김성완씨가 참여했으며 사용된 블록만 1만5000여개, 제작기간만 꼬박 8일이 걸렸다. 
 
공개된 모형은 단순히 공장의 모습만 재현한 것이 아니라 클린룸이 작동하는 원리도 보여준다. 직원들이 출근 후 에어샤워를 하고 라인에 투입되는 과정, 클린룸의 공기조화시스템이 작동하는 원리를 레고 블록으로 세세하게 재현했다.  


반도체 미세공정에서는 작은 먼지나 불순물에도 큰 영향을 받아 클린룸 설비가 중요하다. 공기 중 미립자는 물론 온도와 습도, 압력 등을 일정하게 유지시켜 반도체의 품질을 유지시켜주는 것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클린룸에 설치된 고효율 필터는 0.1㎛ 크기의 미세한 먼지, 각종 바이러스 등을 99% 이상 포집할 수 있다. 

 
내부 공기가 순환될 때 고효율 필터를 거쳐 정화되면 바이러스가 유입되거나 내부에서 바이러스가 재순환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해지는 셈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세계 최고의 반도체 제조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 중 하나가 독보적인 공조 시스템과 청정 클린룸 관리 능력"이라고 설명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