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서울대·KAIST 등 5개 대학에 동시합격시킨 엄마의 노하우는?

지난해 크게 인기를 끈 'SKY 캐슬'드라마는 자식 교육에 자신의 욕망을 투여하는 부모의 모습을 다뤄 화제가 됐다. 드라마 속 서울대 입학사정관 출신의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 선생'의 실제 모델로 알려진 최성현 씨를 만났다. 그는 직장을 그만두고 자녀 교육에 열중해 그의 자녀를 서울대·포스텍·KAIST 등 5개 대학에 동시 합격시켰다. 이제 ‘남의 아이’를 위한 교육 컨설턴트가 된 그는 자신이 경험하고 익힌 교육과 입시를 명쾌하게 설명한다.    
최성현 컨설턴트는 "아이의 뛰노는 모습을 보면 학습 방향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영상 인터뷰 화면 갈무리]

최성현 컨설턴트는 "아이의 뛰노는 모습을 보면 학습 방향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영상 인터뷰 화면 갈무리]

“노는 모습을 잘 살펴보면 학습 방향을 정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가 꼽은 자녀 교육의 핵심은 ‘성향 파악’이다. 그래야 부모와 아이가 충돌하지 않고 목표를 두고 학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학습의 성과를 내기 위해선 성향 파악을 통한 좋은 관계가 우선이라는 것. 

"학습 방향? 아이 노는 모습부터 살펴라"
학습 효율 높이려면… 아이와 관계 회복이 우선

 
공부를 놓고 아이와 힘겨루기하는 부모를 향해선 “거창한 계획은 아이를 망친다. 소박하게 계획하고 자주 칭찬하는 것이 관계 회복의 첫걸음”이라고 조언했다.
 
유부혁 기자 yoo.boohyeok@joongang.co.kr
초등생 자녀를 둔 학부모를 위한 최성현 컨설턴트의 조언을 담은 책 『아이와 나는 한 팀이었다』

초등생 자녀를 둔 학부모를 위한 최성현 컨설턴트의 조언을 담은 책 『아이와 나는 한 팀이었다』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톡톡에듀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