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지구촌 코로나 환자 1000만 돌파…방역의 끈 더 조여야

지구촌 전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1000만 명을 돌파했다. 누적 사망자도 50만 명을 넘어 말 그대로 인류의 대재앙이 초래됐다. 중국 정부가 지난해 12월 31일 세계보건기구(WHO)에 후베이성 우한 일대에서 정체불명의 폐렴이 발생했다고 보고한 지 179일 만이다.
 

첫 발생 6개월 만에 인류의 대재앙 초래해
의료진 안전, 사기 등 장기전 대비 태세를

지난 6개월 동안 코로나19는 지구촌 곳곳 214개국을 감염시켰다. 코로나 패닉을 일으켜 세계경제는 대공황보다 더 나빠질 것이란 우려가 팽배해 있다. 특히 여름이 오면 누그러들 것이란 전망과 달리 북반구에 한여름 폭염이 닥쳐도 코로나19 기세는 오히려 더 거칠어지고 있다. 미국·브라질 등 일부 국가는 경제를 우선하며 방역을 느슨하게 하다 확진자 통제에 사실상 실패했다. 미·중은 책임 공방만 하고 WHO는 속수무책이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은 말만 무성할 뿐 아직 기대난망이다.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5월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로 전환한 이후 수도권에서 2차 대유행이 시작됐다. 특히 대전·충청권과 호남권으로 빠르게 확산 중이다.
 
질병관리본부가 “이제 전국에 안전한 곳이 없다”고 말할 정도로 코로나19에 노출됐다. 정부는 총선을 전후해 “방역 모범국”이라는 해외의 칭찬을 들으며 K방역을 집중적으로 홍보했지만, 이제는 그런 자화자찬에 취해 있을 때가 아니다. 다시 방역의 끈을 조여야 한다. 철저한 방역으로 희생을 줄이며 시간을 벌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청와대·보건복지부·질본·지자체가 심기일전해야 한다. 이미 장기전에 따른 피로 누적에다 폭염이 겹치면서 사실상 탈진 상태인 의료진의 안전을 챙기는 데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그런데도 정부와 지자체의 대응을 지켜보면 여전히 미덥지 못한 구석이 많다. 질본은 매일같이 확진자가 쏟아진 뒤에야 ‘양치기 소년’처럼 “늑대가 나타났다”고 뒤늦게 외치니 신뢰가 흔들린다. 집단감염이 터지지 전에 위험 시설을 찾아 강력한 선제 조치를 해야 한다.
 
서울시의 경우 지난 15일부터 시내 1800개 룸살롱 등 일반 유흥시설의 영업을 재개하도록 결정했다. 수도권에서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엄중한 상황을 고려할 때 이번 결정은 성급했다. 강남의 룸살롱 같은 유흥업소는 대표적인 ‘3밀(밀폐·밀집·밀접) 위험 시설’이기 때문이다. 정부와 지자체는 코로나19로 타격받은 내수 소비 진작을 내세워 지난 26일부터 2주간 ‘대한민국 동행 세일’ 행사를 대대적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거리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제도 살려야 하겠지만, 방역을 소홀히 하면 자칫 게도, 구럭도 다 놓친다. 2차 대유행은 그만큼 코로나19와의 전쟁 난이도가 더 높아졌다는 의미다. 몸풀기 차원의 1차전에서 선방했다던 방역 당국은 이제 진짜 실력을 보여줘야 하는 시험대에 올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