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고난의 길, 쉬운 길

〈결승 1국〉 ○·양딩신 9단 ●·탕웨이싱 9단

 
장면 7

장면 7

장면 ⑦=유리할 때는 조심해야 한다. 하지만 부자 몸조심 하다가 역전당한 케이스는 흔하다. 언제 조심하고 언제 버틸 것인가. 이게 바로 승부의 가장 큰 어려움이다. 양딩신 9단은 백1을 선수한 뒤 3으로 들여다봤다. 흔한 맥점이다. 그러나 이 3이란 한 수가 이판을 끝없는 파란으로 몰아넣을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 3은 부자 몸조심을 외면한 대표적인 한 수였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먼저 실전을 보자. 흑1이 적시의 선수. 이수로 귀는 확실히 살았다. 그다음 3의 반격. 4로 막자 5로 젖혀 나온다. 이후는 필연의 흐름이다. 흑은 두 눈 딱 감고 상변을 크게 차지해버렸다. 백은 10으로 공격에 나서는 형국인데 실리를 크게 내주는 바람에 뭔가 하나를 잡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분위기가 됐다. 이런 고난의 길 말고 쉬운 길은 없었을까.
 
AI의 추천

AI의 추천

◆AI의 추천=AI는 먼저 백1을 선수하라고 권한다. 실전과는 안팎의 실리 차이가 크다는 것. 흑이 2,4로 넘어가게 허락하고 5의 요소를 두면 백은 편안하게 우세를 유지할 수 있다고 한다. 쉽다. 그러나 선택은 어렵다.  
 
박치문 바둑 칼럼니스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