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스포츠 관중 제한적 입장 허용

정부가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각 프로스포츠는 분주하게 관중 맞을 준비에 돌입했다. [롯데 자이언츠]

정부가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각 프로스포츠는 분주하게 관중 맞을 준비에 돌입했다. [롯데 자이언츠]

 정부가 프로스포츠의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이에 따라 각 프로스포츠는 분주하게 관중 맞을 준비에 돌입했다.
 

규모·일시 세부 계획 내주 확정
프로야구 이르면 이번 주 유관중
K리그, 골프도 관중맞이 준비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프로야구(5월 5일), 프로축구(5월 8일), 프로여자골프(5월 14일 이상 개막) 등 주요 프로스포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로 시즌을 진행 중이다.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규모 및 경기 일시 등 세부계획을 내주 확정한다. 프로스포츠 단체들과 철저한 방역계획을 수립·점검할 계획이다.  
 
프로야구는 빠르면 이번 주부터 관중 입장을 추진한다. 홈구장 수용 규모의 4분의 1 관중만 입장시키고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단계적으로 인원을 늘려갈 계획이다. KBO와 10개 구단은 코로나19 대응 메뉴얼을 만들어 관중 입장 대책을 이미 수립했다. 온라인으로만 입장권을 예매하고, 마스크 미착용자와 발열 증상자 입장 불가 방침도 사전에 고지한다. 관중석 모든 출구에서 열화상 카메라로 체온을 측정한다. 비말·접촉 감염 우려있는 관중 응원과 식음료 판매도 제한한다. KBO리그는 지난 시즌 총 720경기(팀당 144경기)를 치러 관중 728만6008명을 기록했다. 매경기 당 평균 1만119명의 관중이 경기를 관람한 셈이다. 입장료 수입은 858억3531만원이었다. 올해는 29일 현재 234경기(시즌 30%)를 치렀다. 당분간 만원 관중 기록은 어렵다. 관중 수입은 감소할 전망이다. 광고 수입 감소로 경영난에 시달린 구단은 "이제라도 유관중으로 전환해 다행"이라고 입을 모았다.  
 
프로축구 K리그1(1부)는 이르면 11라운드(7월 10~12일)부터 관중을 볼 수 있다. 프로축구연맹은 입장 인원을 경기장 수용 규모의 40%를 넘기지 않는 선에서 허용할 계획이다. 관중석 전후좌우를 한 칸씩 띄어앉기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다. 온라인 입장권 예매를 실시하고, 방역 시스템을 재정비한다. K리그는 1부 구단 기준으로 지난 시즌 대비 경기당 평균 입장 수익이 7200만원 감소했다. 지난 시즌 K리그는 2013년 승강제 출범 이후 처음으로 230만명(237만6924명)을 돌파하는 흥행 대박을 냈다. 구단 관계자들은 "코로나로 시즌이 축소돼 재정적으로 힘든 가운데 소규모 관중이라도 허용되면 숨통은 트일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축구연맹 이종권 홍보팀장은 "문체부의 구체적인 발표 후 유관중 시작 라운드와 입장 규모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김남진 사무총장은 "상황을 보고 단계적으로 철저히 안전조치를 취하며 관중을 입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골프는 다른 스포츠보다 관중 사이 거리가 먼 편이다. 하지만 때로는 관중들이 몰리는 경우도 있어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거리 유지를 위한 안전요원 배치 등 안전조치 철저히 할 계획이다. 김 사무총장은 "스폰서의 입장도 감안해 스폰서가 감염을 우려해 관중을 원하지 않는다면 입장시키지 않는 방안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