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포 집값 뛰어도 너무 뛴다…정부 "내달 규제지역 지정 검토"

김포 한강신도시의 모습. 6ㆍ17 대책에서 규제지역 지정에서 비껴나간 이후 집값이 한 주만에 90배 가량 급등했다. [연합뉴스]

김포 한강신도시의 모습. 6ㆍ17 대책에서 규제지역 지정에서 비껴나간 이후 집값이 한 주만에 90배 가량 급등했다. [연합뉴스]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최근 풍선효과로 집값이 급등하고 있는 경기도 김포와 파주 등지에 대해 “집값이 계속 불안하면 다음 달이라도 요건이 충족되는 대로 규제지역으로 묶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차관은 28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이들 지역의 집값이 불안하다는 사회자의 언급에 이렇게 답했다.
 

박선호 차관 방송 출연해 언급
김현미 장관도 라디오에서 시사
"김포, 파주 외 지역도 지정 대상"

박 차관은 “현재 김포와 파주에 대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시장 분위기를 탐문 중”이라며 “규제지역 지정은 재산권에 영향 주는 것이라 자의적으로 판단할 수 없고, 주택법상 요건을 충족해야 가능하다”고 전했다.

 
3개월간 집값 상승률이 물가상승률의 1.3배를 초과하는 경우 등이 조정대상 지역 지정 조건이다. 박 차관은 “6ㆍ17대책을 준비할 때는 김포와 파주가 이에 해당하지 않았다”며 “이후 시장 상황이 조건에 부합하면 즉각적으로 조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한국감정원의 6월 넷째 주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김포 지역의 아파트값 변동률은 0.02→1.88%로, 90배 급등했다. 6ㆍ17 대책 발표 이후 한 주만의 변동폭이다. 규제 지역 밖으로의 풍선효과가 바로 나타난 것이다. 
 
박 차관에 앞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추가 규제지역 지정을 시사했다. 김 장관은 26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김포와 파주를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고, 다른 지역도 그 대상”이라면서 “시장 이상 징후가 나오면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지정하지 않았던 이유도 박 차관과 같다. 김 장관은 지난 6ㆍ17 대책 때 김포ㆍ파주가 규제지역 지정에서 빠진 이유에 대해서 “사실 김포와 파주에 대해서 고민을 좀 했었다”며 “두 지역은 당시 최근 3개월 집값 상승률이 물가상승률의 1.3배를 넘지 않아 규제 지역 요건에 해당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