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러시아가 아프간 주둔 미군 살해 사주, 트럼프 알았다" NYT 보도 부인

미국 백악관이 27일(현지시간) 러시아가 탈레반 측에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살해를 사주하고 포상금을 제공했다는 내용을 미 정보당국이 파악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뉴욕타임스(NYT) 기사를 부인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일하는 인부들. 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에서 일하는 인부들. 로이터=연합뉴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은 하루에 수천 건의 정보 보고를 받는다. 이는 엄격한 정밀 조사의 대상"이라며 "백악관은 주장된 정보나 내부 검토에 대해 관례적으로 언급하지 않지만, 중앙정보국(CIA) 국장, 국가안보보좌관, 비서실장은 모두 주장된 러시아 포상금 정보에 대해 대통령도 부통령도 보고를 받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주장된 정보의 가치에 대한 것이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보고받았다는 것을 잘못 제시하고 있는 NYT 기사의 부정확성에 대해 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악관 대변인 케일리 맥커내니. AFP=연합뉴스

백악관 대변인 케일리 맥커내니. AFP=연합뉴스

 
NYT는 26일 "러시아 정보기관이 탈레반 측에 아프간 주둔 미군의 살해를 사주했던 것으로 미 정보당국이 파악해 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NYT는 익명의 당국자들을 인용해 "미 정보당국은 러시아군 정보기관인 정찰총국(GRU) 산하 '29155'라는 조직이 지난해 미군 및 연합군을 살해하는 대가로 탈레반과 연관된 아프간 반군 세력에 비밀리에 포상금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NYT가 인용한 한 당국자에 따르면 이 정보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됐으며 지난 3월 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측도 관계 부서들과 이를 논의했다고 한다.
 
미 당국은 러시아에 외교적 항의, 제재 부여 등의 대응안을 마련했지만, 실제로는 현재까지 백악관은 어떤 조치도 허가하지 않았다고 NYT는 전했다.
 
NYT는 미국 정부가 이런 정보를 묵인한 배경에는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탈레반과 평화협정을 맺고 치적으로 내세우려는 상황에서 러시아 배후설이 불거졌다는 점을 꼽았다.
 
또 러시아가 이런 작전을 펼친 동기는 확실히 알려진 바는 없으나 2018년 시리아에서 미국이 러시아 용병 수백 명을 사망하게 했다는 게 배경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러시아 외무부는 보도가 나오자마자 해당 보도가 "미 정보기관의 저열한 선전전"이라는 반박 입장을 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