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금 안 사면 평생 못 산다" 주택 부담에 30대 대출액 급증

최근 2년간 시중은행에서 받은 대출액이 가장 많은 나잇대는 30대인 것으로 드러났다.
 
송파구 잠실동 부동산중개업소. 연합뉴스

송파구 잠실동 부동산중개업소. 연합뉴스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2년간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신규 취급액' 자료에 따르면 2018년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30대 대출액이 102조 7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전체 대출액 288조 1000억원의 35.7%를 자치하는 수치다.
 
이어 40대 86조3000억원, 50대 49조4천억원, 20대 25조1000억원, 60세 이상 24조5000억원 순이다. 
 
특히 30대는 최근 1년 사이에 총 58조 8000억원을 대출받았다. 2018년 6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총 43조9천억원을 빌렸던 것과 비교하면 최근 1년 새 대출액수가 대폭 늘어난 것이다.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에서도 청년층 비중이 컸다.  
 
최근 2년간 시중은행 전세자금대출 현황을 보면 30대가 30조6000억원으로 전체(71조2000억원)의 43%를 차지했다. 이어 40대 16조1000억원, 20대 15조2000억원 등이다.  
 
20대는 최근 1년 새 거의 2배 가까이 전세자금 대출 규모가 늘었다. 2018년 6월부터 2019년 5월까지 20대는 전세자금 대출을 5조 9000억원 받았지만, 최근 1년 동안엔 9조 2000억원을 대출받았다.
 
장 의원은 "자산이 부족한 30대가 하루라도 집을 빨리 사지 않으면 자산 격차가 더 벌어질 것이라는 불안감에 주택담보대출을 늘렸고, 주택 구매 여력이 없는 20대는 집값 상승에 따라 전셋값이 오르면서 대출이 늘어난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수십번에 걸쳐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지만 남은 것은 집값 안정이 아닌 청년 부채의 급증"이라며 "투기 세력이 아닌 청년들을 잡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