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YT "러시아, 탈레반에 미군 살해 사주하고 포상금 줬다"

지난 25일 탈레반 조직원이 자신의 무기를 내주고 아프가니스탄 정부와 잘랄라바드 재건에 동참을 선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5일 탈레반 조직원이 자신의 무기를 내주고 아프가니스탄 정부와 잘랄라바드 재건에 동참을 선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보당국은 러시아 정보기관이 아프가니스탄 무장단체 탈레반에 미군 살해를 사주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정보기관이 이같이 판단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미국과 러시아 간 외교분쟁으로 번질지 주목된다.
 
NYT는 이날 익명의 미 정보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미 정보당국은 러시아군 정보기관 정찰총국(GRU) 산하 '29155'라는 조직이 지난해 미군 및 연합군을 살해하는 대가로 탈레반과 연관된 아프간 반군 세력에 포상금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비밀리에 포상까지 제공했다고 한다. 미국이 이미 수개월 전 이같이 결론지었다는 게 당국자들의 전언이다.
 
다만 실제로 러시아의 사주로 탈레반에 의해 살해된 미군이 얼마나 되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해 아프간에서 전투 중 사망한 미군은 20명 수준이다.
 
특히 미 정보당국의 이같은 결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까지 보고가 됐다고 NYT는 전했다. 지난 3월 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측도 관련 부서와 이 문제를 논의했다는 것이다. 당시 미국은 러시아에 외교적 항의나 제재 부여 등 대응안을 마련했지만, 실제로는 현재까지 백악관은 어떤 조치도 허가하지 않았다.
 
NYT는 러시아의 '미군 사주설'이 사실이라면 러시아 정보기관에 의한 서방 군 공격 계획의 최초 사례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측과 탈레반 측 모두 의혹을 부인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NYT에 "이와 관련해 인지한 것이 없다"며 "누군가 언급한다면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냈고, 자비울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도 탈레반은 그 어떤 정보기관과도 관계를 맺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29155는 2018년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일어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 독살 시도의 배후 조직으로 지목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