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또 저격한 장제원 “백종원보다 임영웅이라는 조롱 돌아”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최근 사업가 백종원씨를 차기 대선후보로 언급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우리 당이 제공한 자리를 가지고 당의 대선후보까지 좌지우지하려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2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리당 차기 대선후보로 백종원씨를 거명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는 글을 적었다.  
 
이어 "오늘까지 몇몇 언론에는 김종인 대망론이 등장하기도 한다"며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의 비대위원장이라는 직책의 무게감이 없었다면 이렇게까지 황당한 억측이 난무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비례대표 초선 의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당의 차기 대선 주자로 누구를 생각하느냐”는 당 소속 의원들 질문에 사업가 백종원씨를 언급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해당 질문에 김 위원장은 잠시 침묵한 뒤 “백종원씨 같은 분은 어떠냐. 이렇게 모두가 좋아하는 대중 친화적인 사람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27일 장제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27일 장제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장 의원은 김 위원장에게 "우리 당이 제공한 자리를 가지고 당의 대선 후보까지 좌지우지 하려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만약 저희들이 드린 직책을 가지고 자신의 마케팅을 하려 했다면 더더욱 안 될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번 해프닝을 통해 비대위원장께서 당을 바라보는 시각이 어떤 것인지 보다 분명하게 알게 되었다"며 "대선을 꿈꾸는 후보들도 이 발언에 대해 차라리 크게 웃으며 패스하는 모습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은 제 욕심일까"라고 비꼬았다. 
 
장 의원은 "세간에는 미래통합당 후보를 놓고 '백종원보다 임영웅이지','아니야, 영탁이야','우리 임영웅이 왜 미래통합당을 가냐'라는 조롱 섞인 농담이 돌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며 "사람을 존중하고 키워야 할 당이 비대위원장의 허언으로 이렇게 희화화 되는 모습이 참 씁쓸하다"고 덧붙였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