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사위 갈등, 원 구성 또 빈손…박병석 “29일 반드시 본회의”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가 26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가 26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1대 국회 개원을 위한 원 구성 합의가 또다시 무산됐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6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2시간 동안 협상을 벌였지만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여야 원내 수장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자 박 의장은 “이번 임시국회 회기 내에 추경을 처리하기 위해 29일에는 반드시 본회의를 열겠다”고 말했다고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이 전했다. 박 의장은 지난 19일에도 여야 합의를 요구하며 본회의를 연기한 바 있다.
 

“법사위 쪼개자” vs “절대로 불가”
의견 접근에도 최종 합의 실패
박 의장 “이번 회기 내 추경 처리”
주말 여야 원내대표 최종 담판

이날 회동에서 두 원내대표는 각기 다른 협상 카드를 들고 왔다. 핵심 쟁점은 역시 법사위였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 원내대표는 “법사위 임기를 2년씩 나누고 상반기는 민주당이, 하반기는 (2022년 대선에서 승리한) 집권 여당이 맡자”고 제안했지만 주 원내대표가 거부했다고 한다.
 
통합당은 3개 카드로 맞불을 놨다. 첫째 제안은 법사위를 법제위와 사법위로 쪼개 두 당이 나눠 맡자는 안이었다. 하지만 김 원내대표는 ‘절대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자 주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을 1년씩 여야가 번갈아 맡자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 하지만 이 또한 민주당이 거부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미향·대북외교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뜻도 전달했다고 한다.
 
회동이 빈손으로 끝나자 민주당은 “협상이 결렬된 것은 아니고 중지됐다(박성준 원내대변인)”, 통합당은 “더 논의하기로 했다(주 원내대표)”는 반응을 내놨다. 한 공보수석은 “여야가 의견 접근을 이뤘지만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며 “의장 주재로 주말에 진행될 여야 협상이 마지막 협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박 의장의 의지와는 달리 29일 본회의가 정상적으로 열릴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이날 회동 후 민주당 내에선 “협상 타결이 안 되면 29일엔 여당 단독으로라도 상임위 구성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반응이 나왔다. 민주당 관계자는 “박 의장의 뜻에 따라 통합당에 마지막 기회를 주기로 했다”며 “원 구성이 미뤄졌지만 (법사위원장 번복 불가 등) 당의 입장은 전혀 변한 게 없다”고 말했다.
 
통합당도 박 의장과 민주당에 날을 세우며 여론전에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후 의원들에게 “오랜 기간 논의했음에도 박 의장과 민주당은 한 치의 양보도 없이 독단적 국회 운영을 공언하고 있다. 29일 본회의도 일방적으로 통보됐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면서 “주말 지역 활동을 통해 여당 입법 독재의 부당성을 널리 홍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협상 초기 “이른 시일 내에 합의하지 못하면 결단하겠다”던 박 의장은 이날 어느 쪽의 손도 들어주지 않았다. “18개 상임위원장을 다 가져가라”는 통합당과 “다 가져갈 수 있다”는 민주당 사이에서 곤혹스러워하는 모습이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법과 원칙만 따진다면 본회의를 열고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는 게 맞다”면서도 “하지만 야당을 배제한 채 국회를 운영하는 것처럼 비칠 수 있다는 점이 부담”이라며 난감함을 드러냈다.
 
손국희·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