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교단체 "25일 北에 성경책 풍선 보냈다···삐라 취급은 불쾌"

북한에 날려 보낸 대형 풍선. NK News

북한에 날려 보낸 대형 풍선. NK News

선교단체 '순교자의 소리'가 인천 강화도에서 성경책을 넣은 대형 풍선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26일 주장했다.
 
순교자의 소리에 따르면 이들은 전날인 지난 25일 오후 7시 52분쯤 강화도에서 성경책이 담긴 대형풍선 4개를 날려 보냈다. 풍선 위치를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으로 확인했더니 풍선들이 휴전선을 따라 북상하다가 북한 철원군 지역으로 넘어갔다는 게 이들 주장이다.
 
이 단체가 공개한 대형풍선의 이동 궤적 사진에는 날짜와 시간으로 추정되는 숫자인 '6/25/2020 23:59'가 적혀있다. 이들은 환경에 무해한 천연고무로 만든 대형 풍선 내부에 헬륨가스와 성경책이 담겼다고 했다. 다만 성경책 권수는 수령인의 안전이 걸려있다며 밝히지 않았다.
 
에릭 폴리 한국 순교자의 소리 설립 목사는 "한국 순교자의 소리는 성공적으로 풍선을 보낼 수 있는 날씨가 보장될 때 성경책만 풍선에 담아 보낸다"며 "이것이 범죄라면 기쁜 마음으로 범죄자 취급을 감당하며 처벌을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풍선을 띄우는 근본적인 이유는 북한에 성경을 보내려는 것"이라며 "단 한 번도 정치적 전단을 인쇄하거나 배포한 적 없다. 이 풍선이 대북전단 살포와는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남한 사람들이 알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붉은 선(GPS 이동경로)은 풍선 4개가 강화를 출발해 북한 국경(흰색 선)을 지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순교자의 소리는 주장했다. NK News

붉은 선(GPS 이동경로)은 풍선 4개가 강화를 출발해 북한 국경(흰색 선)을 지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순교자의 소리는 주장했다. NK News

 
경찰은 이들의 주장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접경 주민의 안전이 위협받는 엄중한 상황에서 이와 같은 상황이 발생해 유감"이라며 "관련 사안에 대한 사실 조사 등을 거쳐 엄정히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도 유감을 나타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대북전단 및 물품 등 살포금지 방침을 밝히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물품을 북한에 살포하려고 시도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부대변인에 따르면 경찰 등 유관기관이 현장 인근 CCTV와 군 감시장비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순교자의 소리 관계자는 "15년간 북한에 풍선을 보내왔는데 최근 이런 행위를 범죄시하는 풍조로 이번에는 모든 걸 공개하게 됐다"며 "대북 전단을 살포하는 단체들과 묶어 취급하는 건 불쾌하다"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3일 자유북한운동연합, 순교자의 소리, 큰샘,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 등 4개 대북전단 살포단체를 사기·자금유용의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수사 의뢰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