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윤석열 때린 추미애에 "일진이냐…껌 좀 씹으시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민주당 초선 의원 혁신포럼’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말 대검 국정감사장에서 개회를 기다리는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민주당 초선 의원 혁신포럼’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말 대검 국정감사장에서 개회를 기다리는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한명숙 사건’ 위증교사 진정 감찰 사건을 대검 인권부장이 총괄하라고 지시한 윤석열 총장을 공개적으로 질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추 장관은 25일 민주연구원 주최 초선의원 혁신포럼 강연에서 "이 사건을 대검찰청 감찰부에서 하라고 지시했는데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에게 내려보내고 대검 인권부장이 총괄하라고 하며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고 말했다. 또 “(윤 총장이) 장관 말을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해서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며 “말 안 듣는 검찰총장과 일해 본 법무부 장관을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사건을 어느 부서에 배당하느냐까지 꼬치꼬치 장관이 개입해야 하나”며 “사단장이 일석점호 하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25일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면서다. 그는 “일진(학교 폭력 가해자)이냐. 이분 껌 좀 씹으시네”라고도 추 장관을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한 기관의 장이 되면, 권한의 분산이 필요하다”며 “옛날에 천정배 법무부 장관은 강정구 교수 국가보안법 사건과 관련해 처음으로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권을 발동한 적이 있는데 그것은 헌법이 보장하는 표현의 자유에 관한 사안이었다”고 했다. 그는 “그것이 적절했느냐에 대해서는 판단이 엇갈리겠지만, 적어도 ‘장관’으로서 할 만한 개입이었다”며 “그런데 지금 이건 뭐냐? 사건을 어느 부서에 배당하느냐, 이런 문제까지 꼬치꼬치 장관이 개입을 해야 하나”라고 했다.
 
그는 “9억원의 검은돈을 받은 대모(한명숙 전 총리) 하나 살리려고 이게 뭣들 하는 짓인지 모르겠다”며 “법무부가 VIP(문재인 대통령) 흥신소냐. 아니면 대법에서 유죄로 확정된 이의 죄를 씻어주는 세탁기냐”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진 전교수는 “한 나라의 법무부 장관이 그 배경이 의심스러운 전과자들과 콤비 플레이를 하고 있으니. 이건 정권의 품격이 걸린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명숙씨, 본인이 직접 나서세요”라며 “그렇게 억울하면 당당하게 재심을 신청하라. 한만호의 1억 수표가 왜 동생 전셋값으로 들어갔는지 해명하시고”라고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