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산 때마다 마주치는 스피커족, 벌금 30만원에도 활개치는 이유

최승표의 여행의 기술 - 등산 에티켓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대부분의 사회활동을 위축됐지만 20~30대를 중심으로 등산이 유행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4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뒤 등산객이 몰린 북한산 백운대.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대부분의 사회활동을 위축됐지만 20~30대를 중심으로 등산이 유행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4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뒤 등산객이 몰린 북한산 백운대. [연합뉴스]

때아닌 등산 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등산에 ‘입덕(새로운 분야에 푹 빠졌다는 뜻)’하는 20~30대가 급증해서다. 여가 활동 플랫폼 ‘프립’에 따르면 5월 1일부터 6월 15일까지 ‘등산·트레킹’ 거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0% 증가했다. 프립은 “이용객 대부분이 20대 후반부터 30대 중반인 밀레니얼 세대”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아시는가? 등산에 맛을 들인 초보자에게 가장 중요한 건 등산복이 아니다. 레깅스든, 트레이닝복이든 상관없다. 먼저 챙겨야 할 건 등산 에티켓이다. 2030은 물론 주말마다 산을 찾는 열혈 산꾼도 의외로 잘 모르는 기본 에티켓을 정리했다.
 

①산에서도 지켜야 할 ‘거리두기’

코로나가 종식된다 해도 산에서는 ‘2m 이상 거리두기’를 지켜야 한다. 앞사람에게 바짝 다가가면 부담을 주고, 미끄러지거나 넘어질 때 몸이 엉켜 함께 다칠 수도 있다. 앞사람이 밀치고 간 나뭇가지가 회초리처럼 뒷사람을 때리는 경우도 많다. 스틱도 위험하다. 스틱을 뒤로 휙 제치다가 뒷사람을 칠 수도 있다.
 

②내려오는 사람이 양보하자

좁은 산길에서 올라가는 사람과 내려오는 사람이 만나면 누가 양보해야 할까. 정답은 내려오는 사람이다. 국립등산학교 안중국 교장은 “올라가는 사람이 체력이 더 부치고 시야도 훨씬 좁다”며 “내려가는 사람이 잠깐 멈춰 서서 옆으로 비켜주는 건 기본 에티켓인데 의외로 모르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③계곡물에서 손빨래?

계곡물에서 목욕을 하거나 빨래, 설거지를 하는 등산객도 있다. 모두 과태료 부과 대상이다. 무등산 국립공원에서 공원 직원이 속옷만 입고 물놀이하는 탐방객을 단속하는 모습. [연합뉴스]

계곡물에서 목욕을 하거나 빨래, 설거지를 하는 등산객도 있다. 모두 과태료 부과 대상이다. 무등산 국립공원에서 공원 직원이 속옷만 입고 물놀이하는 탐방객을 단속하는 모습. [연합뉴스]

여름 산행의 재미 중 하나가 시원한 계곡물에 발 담그며 놀기다. 참고로 국립공원은 여름에 한해 어린이는 물놀이, 어른에게는 발 담그기 정도는 허용한다. 상의 탈의는 다른 탐방객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어 금지한다. 한데 꼭 ‘선을 넘는’ 등산객이 있다. 웃통 벗고 몸을 씻고 손빨래하고 설거지까지 한다. 모두 불법 행위다. 자연공원법 제29조 1항, 시행령 제26조 3항에 따라 과태료 10만~30만원(위반 횟수 기준)이 부과될 수 있다.

 

④민폐 중 민폐 ‘스피커족’

산에서 절대 피하고 싶은 부류가 있다. 스마트폰 스피커로 음악을 쩌렁쩌렁 틀고 다니는 ‘스피커족’이다. 새소리 물소리 대신에 음악이 들려오면 불쾌감이 치솟는다. 사실 스피커족은 계곡 빨래와 마찬가지로 과태료(10만~30만원) 부과 대상이다. 그런데도 스피커족이 전국의 산에서 활개 치는 이유는 뭘까. 국립공원공단은 “과태료를 부과하려면 먼저 제한행위 공고를 해야 한다”며 “아직 휴대전화나 MP3 플레이어를 특정해서 공고한 적이 없고 과태료 부과 사례도 없다”고 설명했다.
 

⑤식사는 최대한 간단히  

산행 중 식사는 간소하게 하는 게 좋다. 21개 국립공원에서는 도시락을 주문해 먹을 수도 있다. [사진 경주국립공원]

산행 중 식사는 간소하게 하는 게 좋다. 21개 국립공원에서는 도시락을 주문해 먹을 수도 있다. [사진 경주국립공원]

산 중턱에서 돗자리를 펴고 십 첩 반상을 차리는 이들이 있다. 버너를 가져와 라면 끓이고 삭힌 홍어에 막걸리도 곁들인다. 출장 뷔페가 울고 갈 수준이다. 산에서는 간단히 먹자. 김밥이 가장 간편하다. 단 상하기 쉬우니 보관에 유의해야 한다. 산에서 김밥을 잘못 먹고 급체하는 사고가 종종 일어난다. 두세 시간 산행이면 빵이나 에너지바, 과일 정도로 충분히 열량과 수분을 채워줄 수 있다. 일회용품 사용은 자제하고 쓰레기는 모두 챙겨오자. 귤·바나나 같은 과일 껍질도 아무 데나 버리면 안 된다. 농약 묻은 껍질은 야생동물에게 해롭고, 금방 썩지도 않는다. 도리어 악취를 풍기고 벌레가 꼬여 다른 탐방객에게 혐오감을 준다.
 

⑥알코올 섭취는 하산 뒤에

포항 내연산 군립공원 계곡가에서 막걸리를 곁들여 식사를 하고 있는 등산객의 모습. 최승표 기자

포항 내연산 군립공원 계곡가에서 막걸리를 곁들여 식사를 하고 있는 등산객의 모습. 최승표 기자

정상에 올라 땀을 식히며 한 잔 걸치는 재미. 이 맛에 산 타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2018년 9월부터 국립·도립·군립공원에서 음주 행위가 금지됐다. 다만 아차산·청계산처럼 도시공원법을 적용받는 산은 음주가 불법은 아니다. 그러나 명심하자. 실족부터 골절·뇌진탕·사망 사고까지, 산행 중 발생한 사고의 30% 이상이 음주로 인한 사고다. 산에 올라서는 좋은 공기 마시고, 술은 산 밑에서 마시자.
 

⑦야간산행은 가려서 하자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야간산행을 즐기는 이들이 늘고 있다. 국립공원은 야간산행이 금지돼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중앙포토]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야간산행을 즐기는 이들이 늘고 있다. 국립공원은 야간산행이 금지돼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중앙포토]

날이 더워지니 해 진 뒤 산을 오르는 산꾼이 부쩍 늘었다. 그러나 아무 산이나 오르면 안 된다. 북한산·도봉산 등 국립공원은 야간산행이 금지돼 있다. 국립공원은 일몰 전 하산을 권한다. 요즘 2030 사이에서는 ‘프립’이나 ‘코오롱 로드랩서울’에서 운영하는 야간산행 프로그램이 인기다. 전문 등산 리더가 안내하고 아차산이나 남산처럼 비교적 덜 위험한 산을 오른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