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양근승 작가 별세

양근승

양근승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를 쓴 양근승(사진) 작가가 25일 폐암으로 별세했다. 85세.
 
1962년 KBS 신춘방송극 릴레이에서 ‘나비의 숨소리’로 최우수상을 수상하면서 데뷔한 고인은 ‘TV 손자병법’(1987~1993)과 ‘꽃바람’(1982) 등 20여 편의 연속극을 썼다. 단막극과 라디오 드라마 등을 포함하면 집필 드라마는 200편이 넘는다. 이 중 1990년 9월부터 2007년까지 방송된 KBS1 농촌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로 1992년 백상예술대상 TV극본상, 1998년 농업인의날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발인은 27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