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재나 지진 나도 '휴대폰 먹통' 안 된다…다른 이통사망으로 '통화·문자' 서비스

2018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3가에 위치한 KT 아현지사에서 화재가 발생해 KT 스마트폰이 작동하지 않는 모습. 앞으로는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 통신망으로 자동 로밍돼 통신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뉴스1]

2018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3가에 위치한 KT 아현지사에서 화재가 발생해 KT 스마트폰이 작동하지 않는 모습. 앞으로는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 통신망으로 자동 로밍돼 통신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뉴스1]

 
화재나 지진 등으로 이동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 중 어느 한 곳의 통신망이 끊겨도 이용자의 휴대전화는 먹통이 되지 않고 타사 통신망으로 로밍돼 음성 통화와 문자 등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이동통신 재난 로밍 시연 행사'를 진행했다. 시연 행사에서는 KT와 LG유플러스의 기지국에 재난이 발생한 상황을 가정했다. 두 회사 통신 서비스가 두절됐는데 두 회사 가입자의 휴대전화는 SK텔레콤 기지국으로 자동 연결돼 음성 통화와 문자 전송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SNS에 접속하거나 소상공인 무선 카드결제 정도의 데이터 통신도 가능하다. 
 

한곳 두절되면 다른 두 곳서 100만회선씩 백업

이같은 이동통신 재난 로밍은 화재·지진 등 긴급한 재난이 통신 재난으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서비스다. 지난해 말 이통3사는 회사별로 통신재난 로밍 전용 LTE 망을 100만 회선씩 구축했다. 통신사 한 곳이 재난 피해를 보게 될 경우, 자사 사업자식별번호(PLMN)를 송출하면 다른 두 곳의 통신사 기지국에서 100만 회선씩, 최대 200만 회선을 로밍해 서비스를 이어갈 수 있게 된다. 200만 회선의 백업망은 아현국사 화재로 피해를 본 66만 회선의 3배가 넘는 규모다.  
 
로밍 시행 절차 [SK텔레콤]

로밍 시행 절차 [SK텔레콤]

 

4G·5G 단말기는 자동로밍, 3G는 유심 교체해야

통신 재난 발생 시 4G나 5G 사용자는 별다른 조치 없이 타사의 재난 전용망에 자동 로밍돼 통신 서비스를 받게 된다. 다만 3G 사용자는 재난이 발생하지 않은 통신사 대리점 등에서 유심을 구매하고 교체해야 한다. 재난 상황이 종료되면 원래 가입했던 통신사에서 유심비와 요금 등을 사후 보장해준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세계 최고 수준의 통신망에 걸맞게 통신망 안전관리에 더욱 노력해달라"면서 ”재난 로밍이 이동통신서비스의 안정성을 한 차원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강종렬 ICT 인프라 센터장은 "이통 3사가 공동으로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