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0억원 정부 사업에 블록체인 포함... KB금융 멘토된다

[출처: Flickr]

 

정부가 대기업과 손잡고 추진하는 국내 스타트업 자금 및 사업멘토링 지원 사업에 블록체인이 포함됐다. KB금융이 멘토기업으로 나섰으며, 이로부터 지원을 받는 스타트업은 핀테크 업체 모인이 낙점됐다. 양사는 블록체인 기반 해외 결제 서비스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6월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0년도 민관 협력 기반 ICT 스타트업 육성 사업에 참여하는 16개 스타트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ICT 스타트업 육성 사업은 정부와 대기업이 ICT 스타트업을 3년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스타트업의 핵심기술 개발을 앞당기고 개발된 제품과 서비스가 시장 진출까지 이어지도록 하는 게 사업의 목표다. 해당 사업에 선정된 스타트업은 향후 3년간 정부로부터 80억원의 자금 지원을 받게 되며, 올해엔 16억원을 지원받는다.

 

선정된 16개 기업은 주식회사 자란다ㆍ코어닷투데이ㆍ집펀드ㆍ그럼에도ㆍ라이트브라더스ㆍ스페이스워크ㆍ포티투마루ㆍ웨인힐스벤처스ㆍ래블업ㆍ엘핀ㆍ코아소프트ㆍ머니브레인ㆍ에너넷ㆍ알트에이ㆍ티이이웨어,ㆍ모인이다.

 

멘토기업은 삼성전자ㆍKTㆍ롯데ㆍ한화생명ㆍ신한금융ㆍKB금융ㆍ하나금융ㆍNH금융 9개사다. 이들은 자체 운영하는 창업 보육 프로그램을 통해 인프라를 제공하거나 기술과 사업화 등을 지원하게 된다. 예컨대 통신사들은 5세대(5G) 기반 네트워크 실증환경 등을 제공하고, 은행사는 금융플랫폼 기반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및 데이터를 제공하는 형태다.

 

선정된 사업 분야는 블록체인을 비롯해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디지털콘텐츠, 사물인터넷(IoT) 등이다. 블록체인에서는 핀테크 스타트업 모인과 KB금융이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해외 결제 서비스 분야에서 협력한다. 2016년 설립된 모인은 지난해 말 글로벌 회계 컨설팅업체 KPMG 인터내셔널과 핀테크 벤처투자기관 H2벤처스가 뽑은 세계 100대 핀테크 기업에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지난 3월 KB금융이 육성하는 스타트업인 KB스타터스에 선정된 데 이어 4월부터 KB금융그룹 핀테크랩 KB이노베이션허브에 입주해 있다.

 

오상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기존 정부가 주도하는 스타트업 육성정책은 변화가 필요하며, 민·관이 합심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스타트업이 멘토기업과의 개방형 협력으로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스타트업이 특유의 민첩성을 기반으로 코로나 이후 시대에 빠르게 대응해 ICT 분야 신시장을 이끌어가는 핵심주체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