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연속 통합우승 도전 ‘슬기로운 민아월드’

인천 현대제철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장슬기이민아(왼쪽부터). 이민아는 작은 체구(키 1m58㎝)지만 그라운드를 폭넓게 누빈다. 장슬기는 골키퍼 빼고 다 소화하는 멀티 플레이어다. 김상선 기자

인천 현대제철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장슬기이민아(왼쪽부터). 이민아는 작은 체구(키 1m58㎝)지만 그라운드를 폭넓게 누빈다. 장슬기는 골키퍼 빼고 다 소화하는 멀티 플레이어다. 김상선 기자

“언니 팬 미팅에 100명 넘게 왔어요. 전 16명과 소규모로 했는데.”(장슬기)
 

돌아온 여자축구 현대제철 스타
코로나·부상 심해져 국내로 복귀
소속팀·대표팀서 함께 호흡 맞춰
도쿄올림픽 첫 본선행도 꿈 꿔

“처음에는 제 팬이었다가, 슬기 쪽으로 넘어간 분들도 많아요.”(이민아)
 
24일 인천 현대제철 클럽하우스에서 이민아(28)와 장슬기(26)를 만났다. 둘은 빼어난 축구 실력과 눈길 끄는 외모로 팬들 사랑을 받고 있다. 서로 상대 외모에 관해 덕담을 건넸다. 장슬기가 “민아 언니는 얼굴이 정말 작다”고 하자, 이민아는 “슬기는 눈웃음과 보조개가 예쁘다”고 응대했다. 두 사람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해외에 진출했다가 돌아왔다는 점이다.
 
그라운드 밖에서 사복을 입은 여자축구선수 이민아. [사진 이민아 인스타그램]

그라운드 밖에서 사복을 입은 여자축구선수 이민아. [사진 이민아 인스타그램]

그라운드 밖에서 사복을 입은 여자축구선수 장슬기. [사진 장슬기 인스타그램]

그라운드 밖에서 사복을 입은 여자축구선수 장슬기. [사진 장슬기 인스타그램]

지난해 12월 스페인 마드리드CFF에 입단했던 장슬기는 이달 초 현대제철로 돌아왔다. 일본 고베 아이낙에서 뛰던 이민아도 지난해 12월, 2년 만에 친정팀에 복귀했다.
 
장슬기는 “스페인 내 코로나19가 너무 심해졌다. 스페인에서 3주, 한국에서 2주간 자가격리했다”고 말했다. 이민아는 “무리한 탓인지 2018년 말부터 햄스트링 부상이 심해졌다. 한동안 앉아 있지도, 한쪽 발을 들지도 못했다. 국내에서 재활하는 게 낫겠다고 생각했다”고 복귀 배경을 설명했다. 장슬기는 “나도 똑같은 부상을 당했다가 나은 적이 있다. 언니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이해된다”고 거들었다.
해외에 진출했다가 친정팀 현대제철로 돌아온 장슬기(왼쪽)와 이민아(오른쪽). 김상선 기자

해외에 진출했다가 친정팀 현대제철로 돌아온 장슬기(왼쪽)와 이민아(오른쪽). 김상선 기자

 
WK리그는 이달 15일 개막했다. 둘은 아직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정성천 현대제철 감독은 “슬기는 다음 달 초 추가로 선수 등록을 하면 당장 투입 가능하다. 왼쪽 풀백, 윙어, 섀도 스트라이커 등을 소화할 수 있다. 민아는 팀 운동에 참여해 몸을 만드는 중이다. 다음 달 중순 이후 출전이 가능해 보인다”고 전했다. 이민아는 “다른 선수들은 전술 훈련하는데, 나는 필드 밖에서 냅다 뛰고만 있다”며 웃었다.
 
둘은 2016년부터 2년간 현대제철에서 함께 뛰었다. 이민아가 “슬기가 풀백으로 나서면 제가 윙어, 슬기가 윙어를 보면 제가 공미(공격형 미드필더)를 섰다”고 얘기하자, 장슬기는 “언니가 키는 작아도 해결 능력이 좋아서 내가 경기하기에 편했다”고 칭찬했다. 이번에는 장슬기가 “민아 언니는 턴이 부드럽다. 그런데 그거 쉽지 않다”고 하자, 이민아가 “슬기는 어떤 포지션이든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라고 화답했다.
 
강아지 웰시코기처럼 귀엽다며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장슬기. 김상선 기자

강아지 웰시코기처럼 귀엽다며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장슬기. 김상선 기자

장슬기는 2년 전 이민아를 보기 위해 일본 고베를 찾았다. 이민아는 “한국에서 손님이 온 덕분에 와규(고베 특산 일본 소고기)도 처음 먹었다.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오빠랑 슬기랑 페널티킥 내기도 하고 즐거웠다”고 회상했다. 현대제철은 8년 연속 통합우승에 도전한다. 둘의 복귀는 팀에는 큰 힘이 된다. 장슬기는 “언니와 함께 팀이 8연패, 9연패, 10연패 할 수 있도록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은 내년 2월, 본선 진출권을 놓고 중국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장슬기는 “전에는 언니들이 왜 저렇게 올림픽에 나가고 싶어할까 했는데, 점차 얼마나 중요한 대회인지 깨닫게 됐다. 스페인에서 돌아온 중요한 이유가 올림픽을 위한 실전 감각을 키우기 위한 거다. 코로나19 때문에 대표팀이 언제 소집할지 모르겠지만, 한국 여자축구의 첫 올림픽 본선행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프랑스 여자월드컵에서 고군분투한 이민아. 부상 회복과 함께 대표팀 복귀도 꿈꾸고 있다. 김상선 기자

지난해 프랑스 여자월드컵에서 고군분투한 이민아. 부상 회복과 함께 대표팀 복귀도 꿈꾸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민아는 부상 탓에 지난해 6월 프랑스 여자 월드컵 이후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이민아는 “월드컵 무대도 밟았던 한국 여자축구가 올림픽은 아직 한 번도 못 나갔다. 그런데 이번이 제일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몸과 마음을 잘 준비한다면 갈 수 있는 거니까 잘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 이름으로 인터뷰 기사의 제목을 붙이면 어떨까 생각했다. 그래서 두 사람 이름으로 별명을 하나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다. 장슬기가 “슬기로운 민아월드 어때요”라고 되물었다. 최근 인기 드라마 ‘슬기로운 ~’에서 따온 것 알겠는데, ‘민아월드’가 궁금해졌다. 이민아 팬클럽 이름이라고 했다. 장슬기는 “언젠가 민아 언니처럼 100명 넘는 팬과 팬 미팅하고 싶다”고 말했다.
 
인천=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