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만원에 사서 300만원에 팔았다, 이란의 SNS '신생아 광고'

아동학대 그래픽. 중앙포토

아동학대 그래픽. 중앙포토

이란의 수도 테헤란시에서 돈을 받고 신생아를 '판매'하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현지 언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을 통해 신생아를 사고판다는 광고가 게시됐다는 신고를 여러 건 받았다. 광고를 추적한 경찰은 광고를 낸 일당 3명을 붙잡았다. 체포 당시 경찰은 생후 20일과 2개월 된 신생아 2명도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일당은 매우 가난한 집에서 신생아를 한화 약 30만∼60만원에 사들인 뒤, 불임 부부 등에 240만∼300만원을 받고 되팔려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란에서 30만∼50만원은 대학을 졸업한 신입사원의 한 달 급여 수준의 금액이다.
 
특히, 이들 일당이 경찰에 신생아 1명은 이미 팔았다고 자백함에 따라 경찰은 신생아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팔려간 신생아의 친부모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이들로부터 신생아를 사려던 여성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는 중이다. 현지 경찰은 신생아 인신매매가 온라인상에서 이뤄진다고 판단하고, 수사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일당 중 한 명은 경찰에서 "직장을 구하지 못해 생활이 어려워지고 돈이 필요해 신생아 매매를 중개하는 범죄를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도 "아기에게도 극히 가난한 집에서 자라는 것보다 훨씬 더 나을 수 있다"고 항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당으로부터 신생아를 사기 위해 연락한 한 여성은 "아이를 하나 더 두고 싶었지만 더는 임신이 되지 않아 인스타그램 광고를 보고 연락했다"며 "친부모가 다른 집으로 입양되기 원하는 것을 직접 확인하면 중개인에게 돈을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