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취재진 폭행···경찰에 가스총 분사

대북 전단을 살포해온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박상학씨가 23일 오후 본인 주거지에 찾아온 취재진을 향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북 전단을 살포해온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박상학씨가 23일 오후 본인 주거지에 찾아온 취재진을 향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북 전단을 살포해온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가 자신의 집에 찾아온 취재진을 폭행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박 대표는 전날 오후 9시쯤 서울 송파구에 있는 자신의 주거지에 찾아온 모 방송사의 취재진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복도에 있던 벽돌을 던지며 폭행했다.
 
이 과정에서 박 대표는 폭행을 말리는 경찰관을 향해 가스총을 분사하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 대표의 폭행 등 행위가 있었던 사실을 인지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한편 박씨가 대표로 있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정부의 금지 방침에도 최근까지 대북 전단 살포 활동을 해왔다.
 
이에 통일부는 지난 10일 이 단체를 남북교류협력법 위반으로 고발하고 법인설립 허가 취소 절차에 착수한 상태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