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 정규직 되면 연봉 5000만원' 실화? 靑 "사실 아냐"

황덕순 대통령비서실 일자리 수석. 뉴스1

황덕순 대통령비서실 일자리 수석. 뉴스1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900여명의 비정규직 보안검색 요원들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접 고용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24일 “이번 전환이 기존 청년들의 일자리를 뺏는 것이 아니고 오히려 청년들에게 갈 수 있는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노력으로 진행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 수석은 이날 오후 KBS1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취업 상황이 훨씬 더 어려워진 상황에서 잘못된 정보가 청년들의 답답한 마음에 불을 지르는 게 아닌가 싶어 정부로서도 매우 안타깝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수석은 “청년들 입장에서는 열심히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데 갑자기 비정규직으로 가 있던 분들이 내가 가는 자리에 치고 들어오는 것 아니냐 이렇게 오해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이번 정규직 일자리는 기존에 공항에서 보안검색으로 일을 하고 있던 분들이 전환되는 것이라 청년들의 일자리를 뺏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협력업체라고 하는 소위 용역회사의 직원으로 일을 해오고 있던 분들이기 때문에 그동안 공사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이 갈 수 있는 일자리가 당연히 아니었던 것”이라며 “만약 이분들이 이번에 정규직으로 전환이 된다면 오히려 정규직 일자리가 늘어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청년들이 갈 수 있는 기회도 더 커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보안요원 ‘연봉 5000만원’ 사실 아냐” 

인천공항공사가 이달말 보안검색 요원 1902명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전환해 직접 고용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23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공항공사 앞에서 노조원들이 일방적인 정규직 전환 방침을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정규직 노조

인천공항공사가 이달말 보안검색 요원 1902명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전환해 직접 고용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23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공항공사 앞에서 노조원들이 일방적인 정규직 전환 방침을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정규직 노조

공사가 지난 22일 1902명의 보안검색 요원들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접 고용한다고 발표하자 공사 정규직 직원들(1500명)은 1900여명이 한 번에 직고용될 경우 노조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공사 정규직 노조는 “노동자를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공사 측에서 발표해 원칙을 무너뜨렸다”며 헌법소원과 대국민 성명서도 준비 중이다.  
 
황 수석은 “이해당사자가 많아 하나로 모으기가 상당히 어려운 정책”이라면서 “그런데 정규직 노조와는 2017년 12월에 이미 이와 관련된 합의를 했고 올해 2월에도 해당 분야를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합의한 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정규직 노조와의 성실한 협의 과정의 연장 선상에서 진행되어 오고 있는 것이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면서도 “다만 이 과정에서 정규직 노조의 입장에서는 혹시 직원들이 늘어나게 되면 우리에게 올 수 있는 복지가 조금 줄어들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할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황 수석은 “정부가 꾸준히 노력하는 부분은 노동시장에서의 차별과 격차를 해소하는 것”이라며 “그러한 정책의 일환으로 공공부문에서의 신규 채용을 상당히 큰 규모로 늘려왔고, 차별적인 처우를 받아왔던 비정규직들을 정규직화하는 정책도 해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청년들의 기회가 빼앗길 수 있다 이런 지적들이 있어서 사실은 전환하는 일자리 가운데에도 청년들이 선호하는 일자리는 공개채용을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보안검색 요원 1900명 모두가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것이 아니라 이중 절반은 2017년 5월 이후에 들어온 분들이라 공개채용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응시를 원하시는 분들은 사실은 상당히 큰 기회가 열리는 것으로 볼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인천공항 정규직화 논란 말말말.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인천공항 정규직화 논란 말말말.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올해 기준 인천국제공항공사 신입사원의 평균 연봉은 4589만원이다. 이로 인해 보안검색 요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될 경우 연봉이 5000만원 수준으로 오르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황 수석은 “지금 이분들은 3300만원 정도를 받고 있다. 전환하는 과정에서 용역업체에 가던 관리비 등이 처우 개선에 쓰면 3500만원 수준으로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