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야 첫 외교·안보 합동간담회…박진 “일방적 원구성 안타까워” 송영길 “…”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오른쪽)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외교안보 분야 여야 의원 간담회에서 미래통합당 박진 외교안보특별위원장 앞을 지나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오른쪽)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외교안보 분야 여야 의원 간담회에서 미래통합당 박진 외교안보특별위원장 앞을 지나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의원들이 24일 외교·안보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21대 국회 개원 이후 처음으로 머리를 맞댔다. 원구성 협상을 둘러싼 갈등이 계속되고 있지만 최근 남북문제 등 시급한 외교·안보 분야에서만큼은 “국회가 초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데에 여야가 뜻을 모으면서 마련된 자리다.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여야 합동 간담회에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참석했다. 외교안보특위는 통합당이 상임위에 참여하는 대신 자체적으로 외교·안보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꾸린 회의체다.
 
외통위원장인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의욕을 갖고 머리를 맞대고 임해야 하는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국회가) 빨리 정상화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남북관계나 외교 현안이 많아서 머리를 맞대고 나라를 걱정하고 남북 긴장관계를 잘 관리해서 국민을 안심시키게 하는 게 우리 임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 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인 박진 의원은 “국회가 출발하자마자 파행돼서 국회와 상임위원회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있는게 정말 안타깝다”며 “빨리 원구성 협상이 재개돼서 국민에게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비핵화 없이 한반도 평화가 있을 수 없으며 북한의 도발이나 협박보다 대화를 통해 남북문제를 풀고 한미동맹이 한반도 평화와 안전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데는 여야 간에 같은 생각일 것”이라며 “엊그제 북한이 스스로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하고 휴전선 스피커를 철거하기 시작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했다.
 
50분 가량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 후 송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며 “국민이 불안해할 때 적어도 외통위라도 정상화돼야 초당적으로 이 문제에 대처해야 하는 게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박 의원도 “여야 간에 초당적으로 대화했다”며 “앞으로도 초당적 대화를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 초반에는 원구성 갈등을 놓고 여야 간의 묘한 신경전이 오가기도 했다. 박 의원이 “여당이 일방적으로 안했으면 이미 벌써 상임위가 열렸을 텐데 안타깝다”고 하자, 송 의원은 “네, 뭐”라며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또 조수진 통합당 의원은 원하는 상임위가 있냐는 송 의원의 물음에 “강제배정한다니까 가라는 대로 가야죠. 원하는 데가 있나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통합당 외교안보특위가 민주당에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민주당에서는 외통위원장 송 의원과 간사인 김영호 의원을 포함해 이낙연·안민석·이상민 의원이, 통합당에서는 특위 위원장인 박 의원을 비롯해 조태용·신원식·지성호·한기호·조수진 의원이 참석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