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서 볼턴 회고록 국정조사 요구 목소리 나와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최근 발간한 회고록을 두고 미래통합당 내부에서 국회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존 볼턴 전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연합뉴스

존 볼턴 전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연합뉴스

김은혜 대변인은 24일 오전 비대위-중진연석회의 후 브리핑에서 "볼턴 회고록에 대해 청와대는 사실이 왜곡됐다는 입장이나, 트럼프 대통령은 기밀 누설이라며 사실상 사실을 누설한 듯한 반증의 레토릭을 구사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국정조사와 관련해 의원들 사이에 상당한 공감대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다만 "원내지도부가 당내 협의를 거쳐야 하는 사안이라서 당장 말씀드릴 사안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기현 의원이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고, 다수 참석자가 동의를 표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 사안에 대해 직접 언급을 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 백악관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출판을 막기 위해 소송을 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사진은 백악관이 회고록의 수정·삭제 요구 사항을 정리해 법원에 제출한 17쪽짜리 서류. [연합뉴스]

미 백악관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출판을 막기 위해 소송을 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사진은 백악관이 회고록의 수정·삭제 요구 사항을 정리해 법원에 제출한 17쪽짜리 서류. [연합뉴스]

 
박대출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볼턴 회고록과 윤미향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로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을 풀어가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요구대로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내어주는 대신 국정조사 2건을 요구하자는 안이다.
 
박 의원은 두 사안에 대해 "덮어서는 안 되고, 덮을 수도 없는 핵폭탄급 사안들로 의혹이 눈덩이처럼 쌓였으니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정권의 대북 대국민 사기극이 볼턴의 회고록에서 만천하에 드러나는 것을 보면서 북에 놀아난 트럼프와 문 정권의 동시 몰락을 조심스럽게 예상해본다. 국민을 속이는 정권은 반드시 징치(懲治·징계하여 다스림)된다"고 밝혔다. 
 
볼턴은 최근 발간된 자신의 회고록 『그 일이 있었던 방:백악관 회고록』에 대북관계에 얽힌 뒷이야기를 적었다. 특히 볼턴은 이 회고록에서 "첫 북·미회담을 제안한 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니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일부 통합당 의원들은 "저(低)자세 대북외교"라며 비난했다. 회고록에는 또 "6·30 판문점 북·미 정상 회동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을 원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를 거절했다"는 주장도 담겼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사실을 상당 부분 왜곡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볼턴 보좌관이 23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대담에서 한국 관련 내용이 "진실"이라며 청와대 주장을 재반박하면서 진실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