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도 피해자인데, 지탄받는 죄인 됐다" 어느 확진자의 편지

사진 허태정 대전시장 페이스북

사진 허태정 대전시장 페이스북

허태정 대전 시장이 24일 코로나19 확진자의 편지 일부를 공개하며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허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대전에서 6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송구스럽다"며 "대부분 미등록 다단계판매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다. 대전시는 코로나19 확산과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동선 공개 등 부족한 부분은 앞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허 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의 편지 일부도 공개하며 "우리 사회를 돌아보게 하는 글이라서 공유한다"고 적었다.
 
허 시장이 공개한 편지에서 확진자 A씨는 주위의 따가운 시선 때문에 힘들다고 토로했다. A씨는 "난 아니겠지 했는데 나도 확진자란다. 나는 수많은 사람에게 죄인이 됐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난다. 온몸이 쑤시고 아픈데 이 아픔보다 나로 인해 힘들어하는 주변 사람들 생각에 마음이 더 아프고 우울하다"고 밝혔다.
 
A씨는 "모든 걸 여기서 마감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지옥체험을 하는 기분이다. 코로나19를 내가 만들어서 전파한 것도 아니고 나도 내가 모르는 사이 전염이 된 건데, 그렇다면 나도 피해자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동네에 모든 가게가 텅텅 비었고 길가에 사람도 없다고 한다. 나는 코로나에 감염된 죄인이다. 치료가 되었다 한들 시민들의 따가운 눈초리에 고개 들고 어떻게 살 수 있단 말인가. 난 코로나에 감염된 피해자인데 사회로부터 지탄받는 죄인이 됐다"고 말했다.
 
앞서 허 시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 브리핑에서도 이 글을 소개한 뒤 "최근 확진자에 대해 과도한 인신공격을 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고의로 걸린 게 아니기에 따뜻한 위로가 필요하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