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액보다 위험한 분변…감염 3주까지 코로나 바이러스 뿜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콧속이나 타액보다 분변에서 더 오랜 기간 많은 양으로 남아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학년 학생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시흥시 정왕중학교에서 12일 오후 의료진이 학생들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1학년 학생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시흥시 정왕중학교에서 12일 오후 의료진이 학생들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미선 서울보라매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고 입원한 18세 미만(생후 27일~16세) 소아·청소년 환자 12명(경증 9명, 무증상 3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대상자 92%는 분변에서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 타액에서 양성반응이 나온 경우는 73%였다. 

서울보라매병원, 소아·청소년 환자 12명 대상 분석
콧속·타액보다 오랜기간 많은 양 검출…"감염 진단 유용"

 
연구팀은 콧속과 타액, 분변에서의 바이러스 검출량을 시기별로 측정해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분변에서 초기 바이러스양이 가장 많았고, 감염 후 2~3주 흐른 뒤까지 바이러스양이 꾸준히 높게 검출되는 것으로 확인했다. 검체에서의 양성반응 비율도 전 기간 80%를 넘겼다. 반면 콧속과 타액 검사에서의 바이러스양은 시간이 지날수록 줄었다. 콧속에서 채취한 검체에서 확인한 바이러스는 초기 정점을 찍고 시간이 흐르니 수치가 감소했다. 검체에서의 양성반응 비율도 2주차 75%, 3주차 55%로 각각 감소했다. 
1일 오전 광주 북구청 공영주차장에 4층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전 광주 북구청 공영주차장에 4층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구팀은 “2주차와 3주차 두 시기 모두 분변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양은 콧속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양보다 유의미하게 높았다”고 설명했다. 타액에서 검출된 바이러스는 콧속 검사 결과보다 바이러스 소멸 속도가 더 빨랐다. 1주차에는 80%가 양성반응을 보였지만 2주차 33%, 3주차 11%를 각각 기록해 급격히 바이러스가 줄었다. 
 
연구팀은 다만 “분변에서 검출된 바이러스가 전염력을 갖는지에 대한 내용은 확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러스를 배양하지 않아 감염성에 대해서는 알 수 없지만, 바이러스가 퍼질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기저귀 교체 시 손을 잘 씻고, 화장실에서 적절한 위생 조치를 취하며 신경 쓰는 것이 좋다”며 “타액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되므로 등교하는 학생들의 경우 마스크를 잘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분변을 통한 검사가 보다 신뢰도 높은 방법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도 밝혔다.  
 
한미선 교수는 “현재 코로나19 진단 시에는 콧속을 면봉으로 긁어 검체를 채취하는 방법이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다”며“소아·청소년의 분변에서는 보다 오랜 기간 많은 양의 바이러스가 검출되므로 진단할 때 분변이 또 하나의 신뢰도 높은 진단방법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신종감염병 저널인 EID에 실렸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