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리 쭉 펴는 편안함···6년 만에 더 커진 4세대 카니발 나온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사진 기아차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사진 기아차
기아차가 6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을 선보일 4세대 카니발의 외장 디자인을 24일 공개했다. 전통적인 미니밴에 '웅장한 볼륨감'을 담았다.  
 
신형 카니발은 더 커졌다. 4세대 카니발은 전장 5155㎜, 전폭 1995㎜, 전고 1740㎜다. 기존 모델보다 전장 40㎜, 전폭 10㎜가 늘었다. 축간거리(앞바퀴 중심과 뒷바퀴 중심 사이의 거리)는 3090㎜로 기존보다 30㎜ 늘었다. 축간거리는 '승객 거주공간'으로 불린다. 현대차 관계자는 "축간 거리가 늘며 레그룸(다리 공간)을 포함해 전반적으로 편안한 승객 거주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사진 기아차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사진 기아차
외장 디자인은 볼륨감을 기본으로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전면부는 역동적인 라디에이터 그릴이 헤드램프와 경계 없이 연결되면서 고급스럽고 웅장한 인상을 준다. 측면은 헤드램프부터 리어램프까지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차체 옆면 가운데 수평으로 그은 선)이 특징이다. 또 슬라이딩 도어가 열릴 때 움직이는 레일 부분을 캐릭터 라인과 일치시켜 디자인 일체감을 높였다. 후면부는 전면부와의 연결성을 바탕으로 넓고 웅장한 볼륨감을 갖췄다. 특히 리어램프는 주간주행등과 같은 형상의 그래픽으로 디자인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형적인 미니밴을 벗어난 고품격 감성을 담았다"며 "디자인뿐만 아니라 기아차의 최첨단 기술력을 집약해 사람과 사람, 차와 사람을 연결하는 프리미엄 공간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최근 5년간 카니발 국내 판매 실적. 사진 기아차

최근 5년간 카니발 국내 판매 실적. 사진 기아차

지난 5년간 카니발은 연간 6만~7만대가 팔리며 '베스트 셀링카' 10위권에서 이름이 빠지지 않았다. 2018년엔 7만6362대를 기록하며, 3위에 올랐다. 하지만 올해 들어선 1~5월 1만4045대가 팔려 판매가 주춤한 편이다. 신형 4세대 카니발은 오는 7~8월 중 출시 예정이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