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터치 경제] 오쿤의 고통지수와 트럼프 재선

미국 대통령 선거와 고통지수.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미국 대통령 선거와 고통지수.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온갖 구설에 휘말렸다. 인종 갈등까지 겹쳐 지지율이 경쟁자인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보다 낮다. 그렇다면 경제 상황은 트럼프의 재선에 도움이 될까? 
 
미 경제학자 고(故) 아서 오쿤이 1970년대 개발한 '고통지수(Misery Index)'가 선거 승패를 가늠하는 잣대로 곧잘 쓰인다. 유권자가 피부로 느끼는 경제 실상을 잘 보여주는 지표이기 때문이다.
 
고통지수는 실업률과 물가 상승률을 합한 수치다. 물가 상승률이 2%이고 실업률이 8%라면 고통지수는 10이 되는 식이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최근 고통지수가 오름세다(그래프는 6개월 이동평균). 미 역대 대선에서 고통지수가 오를 때나 오른 직후이면 집권당이 '대체로' 졌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