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사흘전 설치한 최전방 확성기 10여개 다시 철거중

지난 23일 오후 인천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한 야산 중턱에 설치된 대남 확성기 앞에서 북한 주민이 서성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3일 오후 인천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한 야산 중턱에 설치된 대남 확성기 앞에서 북한 주민이 서성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을 사흘 만에 다시 철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소식통은 24일 "북한이 강원도 철원군 평화전망대 인근 최전방 일부 지역에서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10여개를 철거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런 움직임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7기 5차회의 예비회의를 주재하고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23일 열린)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 21일 오후부터 2018년 4·27 판문점 선언에 따라 철거했던 전방 지역 대남 확성기를 2년여 만에 재설치했다. 이에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을 통한 비방과 선전 등의 활동이 집중될 것으로 관측됐지만 돌연 다시 철거에 나섰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