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 앞둔 잔나비 장경준 “악플에 지쳐…휴식기 갖는다”

밴드 잔나비. 베이시스트 장경준(왼쪽), 최정훈(가운데), 김도형. 일간스포츠

밴드 잔나비. 베이시스트 장경준(왼쪽), 최정훈(가운데), 김도형. 일간스포츠

결혼을 앞둔 밴드 잔나비의 베이시스트 장경준(28)이 일부 팬들의 악성 댓글에 심리적 고통을 호소하며 휴식기를 가지겠다고 밝혔다.
 
장경준은 23일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올려 결혼 소식을 발표하기 전부터 이를 알고 있던 사생팬들이 결혼과 관련한 비방의 메시지를 보내 몸과 마음이 지치는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놓았다.  
 
장경준은 이날 “오랜 시간을 친구로 또 연인으로 지내온 사람이 있다”며 “앞으로 제 앞에 일어날 많은 일을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에 결혼을 결심하게 됐고 8월에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다만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이 사실이 먼저 알려지면서 저뿐만 아니라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안 좋은 이야기들과 비방이 닿게 됐다”며 “처음에는 괜찮아질 거라는 막연한 생각만 있었으나 당장 회복이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휴식기를 가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장경준은 “건강한 정신과 몸으로 잔나비 앨범에 참여하는 것이 더욱더 좋은 음악을 만들 수 있는 길이라는 생각에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며 “조심히 건강히 지내고 오겠다”고 말했다.  
잔나비 멤버 장경준 인스타그램

잔나비 멤버 장경준 인스타그램

이와 관련해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도 이날 “장경준이 잔나비 3집 활동에 참여하지 않고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잔나비 3집 앨범은 객원 베이시스트 없이 작업 중이며 기타리스트 김도형이 베이스를 연주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