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수대] 여윤동주(與尹同舟)

박진석 사회에디터

박진석 사회에디터

나선형 역사발전론이란 게 있다. 역사는 직선이 아니라 후퇴와 전진을 거듭하면서 나사 모양의 소용돌이처럼 발전한다는 뜻이다. ‘역사의 반복’을 의심할만한 사건이 발생해도 그것이 과거 사건과는 본질적으로 다르다는 게 이 이론의 핵심이다.
 
어디선가 흘려들었던 이 이론이 떠오른 건 점입가경인 여당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립 때문이다. 뚜렷한 기시감에도 불구하고 똑같은 전례가 떠오르지 않아서다. 여당이 불편한 검찰총장을 쫓아낸 경우는 적지 않다. 김종빈 전 총장은 국가보안법 위반 피의자였던 강정구 교수에 대한 천정배 당시 법무부 장관의 불구속 수사 지휘권 발동 이후 옷을 벗었다. 하지만 단일 사안으로 빚어진 파국이라 1년 가까이 구조적 대립이 이어지는 현 상황과는 차이를 보인다.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로 박근혜 정권에 밉보였던 채동욱 전 총장 사례도 떠올릴 수 있다. 하지만 그를 단번에 거꾸러뜨린 개인사 의혹과 달리 윤 총장 가족 관련 논란은 아직 파괴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윤 총장의 특수통 경력을 여당이 백안시하듯 김각영 전 총장은 공안 검사였다는 이유로 노무현 정권의 미움을 받았다. 그가 직을 계속 수행할 듯 보이자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현 검찰 수뇌부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직설적으로 비판해 더 버틸 수 없게 만들었다.
 
여당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22일 열린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김 전 총장 사례의 재연을 기대했을지도 모른다. 제아무리 ‘맷집’ 좋은 윤 총장이라도 임명권자의 직격탄은 버텨내기 어려울 수 있어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협력’을 강조하면서 이들의 기대를 깔끔하게 배반했다.
 
결국 여당은 앞으로도 한동안 더 윤 총장과 함께 가야 할 상황이 됐다. 오월동주(吳越同舟·적대국인 오나라와 월나라 사람들이 한배를 몰고 간다는 뜻)와 비슷한 여윤동주(與尹同舟) 상황이 된 셈이다. 어찌 보면 상황 자체가 사회 진보의 증명일 수 있다. 임기가 보장된 임명직 공무원을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툭하면 쫓아냈던 과거와 비교해보면 말이다.
 
그러니 문 대통령의 지난 발언을 인용해 여당은 여당의 일을, 검찰은 검찰의 일을 해나가면서 순항에 힘을 모으길 바라본다. 동승자를 방해하다가 배를 뒤집는 우는 범하지 말자는 얘기다.
 
박진석 사회에디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