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1위 조코비치, 결국 코로나19 확진…"모두 건강해지길"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가 결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노박 조코비치. [EPA=연합뉴스]

노박 조코비치. [EPA=연합뉴스]

 
AP 통신은 23일(한국시간) "조코비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조코비치는 전날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뚜렷한 증상은 없지만 최근 자신이 기획한 아드리아 투어 대회에서 테니스 선수들과 자신의 트레이너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급하게 검사를 받았다. 그의 아내 옐레나 또한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자녀 두 명은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조코비치는 코로나19 때문에 투어 대회가 중단되자 미니 투어 성격의 아드리아 투어 대회를 기획했다. 1차 대회는 지난 14일 베오그라드에서 끝났고, 20일부터 크로아티아 자다르에서 2차 대회가 열렸다.  
 
그런데 이 대회에 참가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19위)가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지난 20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후 대회에 나온 다른 선수 보르나 초리치(크로아티아·33위), 빅토르 트로이츠키(세르비아·184위)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외에 조코비치의 트레이너와 디미트로프의 코치도 양성 반응을 보였다. 
 
조코비치는 2차 대회 도중 다른 선수들의 확진 소식을 들었다. 자신은 증상이 없다며 검사 받지 않으려고 했지만, 베오그라드에 도착한 후 전문가 의견을 듣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리고 결국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번 투어를 기획한 조코비치에게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고 있다. 대회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지켜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회는 유관중으로 실시됐다. 4000여명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빽빽하게 몰려 앉아 경기를 관람했다. 거기다 선수들은 거리낌 없이 포옹하고 인사했다. 조코비치는 1차 대회 경기 후 세르비아 한 나이트클럽에서 동료들과 바짝 붙어 파티하기도 했다.  
 
대회 주최 측은 "세르비아는 다른 유럽 나라들에 비해 코로나가 심각하지 않아서 관중이 입장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세르비아에도 정부에서 권고하는 사회적 거리가 있었다. 포옹과 뺨 키스, 악수를 금하고 다른 사람과는 최소 1m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실내에선 마스크로 코와 입을 가려야 한다. 그런데 이번 대회에선 한 가지도 지켜지지 않았다.  
 
조코비치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코로나19 사태가 약화되면서 투어 대회를 개최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이 대회로 사람들이 서로 단결해 연대하는 메시지를 나누고 싶었다"면서 "그러나 안타깝게도 코로나19는 여전히 존재하며, 여전히 극복하고 대처하는 법을 배워야 하는 것을 알았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상황이 완화되어 우리 모두가 자신의 방식대로 삶을 재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과 관계자들의 코로나19 감염 사례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모든 사람이 건강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코비치는 앞으로 14일 동안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하고 5일 후에 다시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남녀 프로테니스는 오는 8월에 투어 대회를 무관중 경기로 재개하기로 했다. 그런데 조코비치를 비롯해 톱 랭커들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투어 재개에 더욱더 만반의 준비를 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