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란의 회고록 출간…북·미관계 끊임없이 재 뿌린 볼턴



[앵커]



하나하나 내용이 알려질 때마다 논란을 부른 존 볼턴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이 아예 출간이 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지만,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임은 걱정거리"라고 맞받았습니다. 그런데 이 둘의 싸움보다 주목해야 할 건 중요한 순간마다 볼턴이 했던 일입니다. 북한과 미국과의 관계에 끊임없이 훼방을 놓은 정황이 회고록에 그대로 담겼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북·미 모두를 위해 싱가포르 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다" 2018년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보름 남짓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냈던 서한입니다.



이 같은 대응 뒤엔 볼턴 전 보좌관이 있었습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당시 한·미 정상회담 전에 트위터를 통해 '회담을 취소하라'고 건의했지만, 미뤄졌던 것"이라고 했습니다.



수포로 돌아가는 듯하던 싱가포르 회담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판문점 2차 정상회담으로 돌파구를 마련해 다시 예정대로 열렸습니다.



김 위원장은 회담에서 볼턴 전 보좌관을 콕 집어 "북한 강경파들에게 당신이 나쁜 사람이 아니라는 걸 보여줘야 한다"고 말하기까지 했습니다.



볼턴 전 보좌관의 재 뿌리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싱가포르 회담 직후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빈손 방북'으로 서먹했던 북·미는 두 정상 간 친서 교환으로 다시 실타래를 풉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하려고 했지만, 볼턴 전 보좌관은 "하찮은 작은 나라 독재자가 쓴 편지"라며,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만날 자격이 없다"고 깎아내렸습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은 왜 그렇게 적대감이 많냐"고 면박까지 줬다고 합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배윤주)

JTBC 핫클릭

백악관 "볼턴 회고록 400여곳 수정해야"…"트럼프 안 찍겠다" 볼턴 인터뷰 620만 시청 트럼프, 볼턴 회고록 또 비난…"무능한 거짓말쟁이" 유엔, 북 인권결의안 채택…한국, 공동제안국서 빠져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