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천서 발견된 대북전단 풍선… 박상학 대표 혐의 확인 땐 서울경찰청이 수사

지난 22일 밤 경기 파주에서 탈북단체가 보낸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이 23일 홍천군 서면 마곡리 인근 야산에 떨어져 경찰이 수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2일 밤 경기 파주에서 탈북단체가 보낸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이 23일 홍천군 서면 마곡리 인근 야산에 떨어져 경찰이 수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홍천군에서 주민의 신고로 발견된 대북전단 살포 풍선과 관련해 경찰이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의 연관성이 확인되는 대로 해당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이첩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23일 “풍선이 발견된 강원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에서 기초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이미 수사를 진행중인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로 이첩해 병합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원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홍천군 서면 마곡리 인근 야산에서 2∼3m 크기의 대북전단 살포용 비닐 풍선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대북전단 살포용으로 추정되는 비닐 풍선이 나뭇가지에 걸려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 출동했다”며 “확인 결과 지난밤 파주에서 탈북민단체가 띄운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지난 22일 오후 11∼12시 사이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보냈다”며 “경찰의 감시를 피해 아주 어두운 곳에서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풍선이 발견된 곳은 경기 파주에서 동남쪽 약 70㎞ 지점이다.
 
박 대표에 따르면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 6명은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20개의 대형풍선에 매달아 살포했다.
 
앞서 통일부는 “대북전단 및 물품 등 살포는 남북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주민들의 생명·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경찰 등 유관기관이 협력해 박상학 대표와 관련자들의 이러한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 10일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대북전단 살포 활동을 벌여온 단체 2곳을 남북교류협력법 위반으로 고발하고, 이들 단체에 대한 법인 설립 허가를 취소하는 절차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22일 자유북한운동연합을 포함해 대북전단 살포 관련 4개 단체에 대해 사기·자금유용 등의 혐의로 서울과 경기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가람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