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난린데...민노총 "대구 도심서 3000명 집회·거리행진"

2020 대구지역 노동자대회 전단. [사진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홈페이지]

2020 대구지역 노동자대회 전단. [사진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홈페이지]

민주노총 대구지역 노조원 수천여명이 대구 도심에 모여 대규모 집회를 연다. 23일 대구경찰청과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에 따르면 노조원 3000여명은 24일 오후 2시 대구 도심에 있는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2020 대구지역 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노동자대회는 거리 행진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24일 3000 여명 집회뒤 거리행진 계획

 노조원들은 고용안정, 해고금지, 생계 소득보장, 사회안전망 전면 확대 등을 정부와 기업 등에 요구할 방침이다. 민주노총이 정한 이 날 대구지역 노동자대회의 주제는 '생존'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활동이 한창인 가운데, 대규모 도심 집회가 열리면서 대구시 등 보건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지난 3월 대구시는 도심 집회를 자제하라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하지만 행정명령 자체가 도심 집회를 강제로 막을 수 없다. 이에 대규모 집회가 예고됐지만, 사전에 막지 못하는 것이다. 
 
 대구시 등 보건당국은 경찰의 협조를 얻어, 집회 현장에 인력을 배치해 코로나19 환자 발생 같은 만일의 사태를 적극적으로 대비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민주노총 측도 집회 과정에서 마스크 착용 같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은 잘 지키겠다는 입장을 전하고 있다"고 했다.  
 
대구=김정석·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