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윤제 금통위원, ‘직무관련성 있다’ 판단에 보유주식 매각해야

조윤제 금통위원이 주식을 처분하게 됐다. 조 위원이 보유한 주식이 직무와 관련이 있다는 인사혁신처의 판단 때문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가 5월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이날 조윤제 한국은행 금통위원(오른쪽 두번째)은 기준금리 의결에서 제척됐다. 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가 5월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이날 조윤제 한국은행 금통위원(오른쪽 두번째)은 기준금리 의결에서 제척됐다. 한국은행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전날 인사혁신처 주식백지신탁심사위원회는 조 위원이 보유 중인 주식이 직무와 관련 있다고 결론짓고, 이를 조 위원에게 통보했다. 4월 21일 취임한 조 위원은 취임 전 8개 회사의 주식을 갖고 있다가 금융주 등 5개사 주식을 매각했다. 하지만 비금융 중소기업 3개사 주식(쏠리드·선광·SGA)은 그대로 보유하고 있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재산공개 대상자는 보유 주식이 300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이를 매각 또는 백지신탁 하거나 직무관련성 심사를 받아야 한다. 조 위원은 지난달 20일 인사혁신처에 자신이 보유한 주식에 대한 심사를 청구했다. 이에 대해 위원회가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위원회의 판단에 따라 조 위원은 보유 주식을 1개월 이내(7월 21일까지)에 매각하거나 백지신탁해야 한다. 조 위원은 지난달 28일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 참석했지만, 표결에서는 제척됐다. 제척 사유가 발생해 금통위원이 표결에 참여하지 못한 건 조 위원이 처음이다. 매각을 완료하거나 백지신탁에 따른 주식 처분이 완료돼야 금통위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