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3세 신분증과 티켓 주운 14세, 그런데도 통과시킨 제주공항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도착장. 뉴스1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도착장. 뉴스1

제주국제공항에서 주운 신분증과 항공기 티켓으로 김포로 가는 항공기에 탑승한 10대 가출 청소년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중학생은 19살 차이 나는 성인 신분증을 보여주고도 검색대를 무사 통과해 공항 보안의 허점이 드러났다.
 
23일 제주지방경찰청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시45분께 A(14)군이 제주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했다. 경찰은 주운 신분증과 항공기 티켓으로 항공기에 탑승한 혐의(항공보안법 위반·점유이탈물횡령죄·업무방해 등)로 A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 22일 오후 1시40분께 제주국제공항 대한항공 라운지 맞은편 의자에 있던 B(33)씨 지갑을 주웠다. A군은 B씨의 지갑 안에 신분증과 항공편 티켓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이를 이용해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해 김포로 향하려 했다. 항공권은 오후 3시 제주에서 김포공항으로 향하는 에어부산 BX8096편이었다. 항공권과 신분증은 지갑을 분실한 B씨의 것이었다.
 
당시 A군은 성인 남성의 신분증을 보여줬지만 공항 직원은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아무런 재지 없이 보안검색대를 통과해 오후 3시께 항공기에 탑승했다.  
 
지갑을 잃어버린 B씨는 무인발권기에서 주민등록등본을 다시 발급받아 가까스로 항공권을 발급해 항공기에 올랐다. A군이 기내에 들어간 지 약 1분 뒤였다.
 
B씨가 최종 탑승을 위해 항공기 티켓 바코드를 스캔했을 때 ‘중복’ 표시가 떴지만, 항공사 측은 B씨가 일행이 있고 신원도 확실해 종종 발생하는 기기 오류라고 판단해 B씨를 탑승시켰다.
 
A군은 항공기에 탑승하자마자 화장실에 숨었다. 그러나 이륙 전 마지막 점검을 하던 객실 승무원에게 곧 적발됐다.
 
같은 탑승권을 가진 승객 두 명이 탄 사실을 확인한 항공사는 항공기를 활주로에 진입시키지 못하고 비행기를 다시 탑승교로 돌리는 ‘램프 리턴’을 시도했다.
 
항공사는 A군을 내려준 뒤 애초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 여 늦어진 오후 4시25분께 제주를 떠났다. 당시 항공기에는 승객 195명이 타고 있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측은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직원의 실수”라며 “A군의 덩치가 크고 마스크를 쓰고 있어 검색요원이 통과시킨 것 같다.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A군과 해당 항공사, 공항공사 등을 대상으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2018년 2월 제주에 주소를 둔 30대 남성이 타인 신분증으로 제주에서 비행기를 타고 육지를 오가며 절도행위를 벌이다 경찰에 적발됐다. 또 2015년 5월 제주공항 출국심사를 마친 40대 중국인이 당시 항공편에 탑승하지 않고 공항 보안구역을 이탈, 담을 넘어 공항을 빠져나가는 일이 벌어진 일도 있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