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색약자, 앞으로 육·공군 조리병 복무 가능

파를 썰고 있는 조리병. 중앙포토

파를 썰고 있는 조리병. 중앙포토

색약자가 해군과 해병대에 이어 육군과 공군에서도 조리병으로 군 복무를 할 수 있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색약자의 조리병 복무를 금지하는 육·공군의 조치는 차별이라며 연내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육··공군에 권고했다고 23일 밝혔다.
 
그간 해군·해병대와 달리 육·공군은 조리병 지원자격에서 색약자를 제외시켰다. 식재료 구분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조리사 자격이 있는 색약자도 육·공군 조리병으로 복무할 수 있도록 개선해달라는 민원이 꾸준히 제기됐다.
 
권익위는 국가 자격증인 조리사 자격 취득 시험도 색약자에 별다른 제한을 두지 않는데다 색약이 식재료 구분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며 육·공군의 조치가 차별이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신체등급판정에 대한 이의신청을 신체검사한 곳이 아닌 모든 병무관청에서 접수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권익위는 전국 모든 병무관청에서 병역 신체검사 결과 관련 이의 신청을 접수하라고도 권고했다. 지금은 자신이 신체검사를 받은 지방병무청에만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