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평 단독주택 화재,..일가족 3명 숨진 채 발견, 방화 가능성?

23일 오전 1시 13분께 경기 가평군 가평읍의 한 샌드위치 패널 재질 1층 단독주택에서 불이나 약 1시간 6분 만에 꺼졌다.  집안에서는 A(82)씨와 부인 B(65)씨, 아들 C(51)씨가 숨진 채 발견됐으며 막내아들 D(46)씨는 불이 꺼진 뒤 약 3시간 만에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당시 D씨는 흉기를 들고 있었고 혈흔이나 그을음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가평소방서 제공

23일 오전 1시 13분께 경기 가평군 가평읍의 한 샌드위치 패널 재질 1층 단독주택에서 불이나 약 1시간 6분 만에 꺼졌다. 집안에서는 A(82)씨와 부인 B(65)씨, 아들 C(51)씨가 숨진 채 발견됐으며 막내아들 D(46)씨는 불이 꺼진 뒤 약 3시간 만에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당시 D씨는 흉기를 들고 있었고 혈흔이나 그을음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가평소방서 제공

 
경기 가평군에서 주택 화재로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3일 오전 1시 13분쯤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의 한 1층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약 1시간 6분만에 꺼졌다. 집 안에서는 A씨(82)와 부인 B씨(65), 아들 C씨(51)가 숨진 채 발견됐다.
 
막내아들 D씨(46)는 화재 진압 3시간여만에 현장 근처에서 흉기를 든 채 발견됐다. 경찰은 D씨가 횡설수설하는 등 대화가 불가능한 상태였다며, D씨를 경찰서에 임의 동행하고 병원에 입원시킬 방침이라고 밝혔다. 다만 D씨에게서 혈흔이나 그을음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화재 현장에 대한 감식을 진행하는 한편 D씨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방화 가능성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