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로 이통사 매장도 '언택트'…스마트폰도 '셀프 개통'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는 가운데 휴대전화 판매 매장에서도 ‘언택트 매장’이 속속 등장한다. 
 
LG유플러스는 23일 "오는 10월 서울 종로구에 ‘언택트 매장’을 연다"고 밝혔다. 사진은 언택트 매장에 도입될 키오스크의 모습.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23일 "오는 10월 서울 종로구에 ‘언택트 매장’을 연다"고 밝혔다. 사진은 언택트 매장에 도입될 키오스크의 모습.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23일 “올해 10월 서울 종로구에 ‘언택트 매장’과 ‘새로운 체험형 매장’을 연다”고 밝혔다. 언택트 매장에선 고객이 휴대전화를 ‘셀프 개통’할 수 있도록 키오스크 서비스를 도입한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9월까지 유심(USIM) 무인판매, 셀프 고객서비스(CS), 고객 경험관리 등의 기능이 있는 키오스크를 개발할 계획이다.
 
키오스크를 개발하면 고객이 유심(USIM)을 구매해 혼자서 스마트폰을 개통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 요금 조회나 납부, 요금제 변경 등을 키오스크를 통해 처리할 수 있게 된다. 단말이나 통신 서비스에 대해 문의 사항이 있을 경우엔 인공지능(AI) 챗봇이나 화상 상담을 진행하면 된다. 다만 키오스크를 통해 단말기를 직접 사는 것은 불가능하다. 
 
LG유플러스 측은 “앞으로는 온라인에서 주문한 휴대전화를 무인 매장에서 찾아가고, 무인 매장에 없는 모델은 즉석에서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등 ‘온라인ㆍ오프라인 결합 서비스(O2O)’로 진화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새로운 체험형 매장’에선 상권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체험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반려동물 가구가 많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 지역에 펫 케어 전문 매장을 선보인 바 있다.  
 
KT는 2018년 10월부터 고객이 혼자 요금을 내거나 번호 변경, 부가 서비스 가입 등을 할 수 있는 셀프 키오스크를 운영해 오고 있다. [사진 KT]

KT는 2018년 10월부터 고객이 혼자 요금을 내거나 번호 변경, 부가 서비스 가입 등을 할 수 있는 셀프 키오스크를 운영해 오고 있다. [사진 KT]

 
SK텔레콤도 무인 판매 시스템 구축을 포함한 새로운 유통 채널 도입을 준비 중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플래그십 스토어 등 별도의 매장을 열지 직영점 안에 부분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KT는 2018년부터 고객이 혼자 요금을 내거나 번호 변경 신청, 부가 서비스 가입 등을 할 수 있는 셀프 키오스크를 운영해 오고 있다. 현재 KT 플라자 30여 곳에서 설치돼 있다. 고객이 직원 대면 없이 자유롭게 KT의 유무선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언택트존’도 지난해 7월부터 전국 300여곳에서 운영하고 있다.  
 
업계는 언택트 매장을 시범 운영한 뒤 고객의 구매ㆍ체험 과정을 분석해 일반 매장에도 비대면·무인화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언택트 트랜드가 확산하면서 통신업계에도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아져 이에 부응하자는 취지”라며 “고객 입장에서도 단순 변경 등의 업무는 기다릴 필요 없이 바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